현대차그룹, 화성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 건설… 내년 착공, 글로벌 1위 정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영진(오른쪽 첫번째)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공영운(오른쪽 세번째)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사장과 18일 기아 오토랜드 화성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EV6 생산 라인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경기 화성에 전기 목적기반차량(PBV) 전용공장을 짓는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통해 관련 시장에서 글로벌 1위에 오른다는 계획이다.

1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신설될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EV 트랜스포메이션'(EV Transformation)을 상징하는 대표적 미래 자동차 혁신 거점이다.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약 6만6115m² 부지에 수천억원 규모를 투입해 2023년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한다. 양산 시점에 연간 10만대 생산 능력을 확보하며 앞으로 시장 상황에 맞춰 최대 15만대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PBV 전기차 전용공장에 대해 "글로벌 PBV 시장 1위 브랜드에 도전하는 기아 '플랜 S' 중 하나의 큰 축"이라며 "기아는 단기적으로는 파생 PBV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전용 PBV와 자율주행기술을 앞세워 세계에 PBV 공급 물량을 점차적으로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기아의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미래 혁신 제조기술을 대거 적용하고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장으로 구축된다. 디지털 제조 시스템 등 현대차·기아의 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이포레스트(E-FOREST) 기술로 효율화와 지능화도 추구한다.

전기차 기반의 PBV는 다양한 형태와 기능, 서비스를 제공하는 친환경 다목적 모빌리티로 자율주행기술과 결합하면 로보택시, 무인화물 운송, 움직이는 비즈니스 공간 등 인류의 삶을 한 차원 더 풍요롭게 만드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이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짓는다. 사진은 기아 오토랜드 화성의 EV6 생산라인. /사진=현대차그룹
기아는 중장기 전략 '플랜 S'를 바탕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와 결합된 PBV 사업을 활발히 전개할 예정이다. 지난 2월에는 라스트마일 배송에 적합한 레이 1인승 밴을 출시했으며 4월에는 첫번째 파생 PBV 니로 플러스의 디자인과 주요 상품성도 공개했다.

오는 2025년에 선을 보일 전용 PBV 라인업의 최초 모델 SW(프로젝트명)는 중형급 사이즈(Mid-Size)로 개발된다.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PBV 전기차 전용 'eS' 플랫폼 기반으로 다양한 종류의 차체를 유연하게 결합할 수 있다. 성인 키 높이에 이르는 넓은 실내공간에 뛰어난 적재성까지 갖춰 배달(Delivery), 차 호출(Car Hailing), 기업 거래(B2B) 등 각종 비즈니스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차의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무선 업데이트(OTA)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하고 차체 기준 60만Km의 내구 테스트까지 충족하는 등 사업자들의 차량 총소유비용(TCO) 절감을 도울 수 있는 성능과 경제성도 겸비한다.

기아는 중형 사이즈 PBV인 SW 론칭 이후에 음식, 생활용품 배송에 최적화된 무인 자율주행 소형 사이즈(Micro-Size) PBV, 일반 물류, 신선식품 배송, 다인승 셔틀, 이동식 오피스와 스토어로 활용이 가능한 대형 사이즈(Large-Size) PBV까지 제품 라인업을 늘려 나갈 방침이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이날 기아 오토랜드 화성을 방문해 기아 전용 전기차인 EV6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 현대차그룹의 이 같은 전기차 중장기 투자 및 PBV 전기차 전용공장 건설 계획도 공유한 뒤 미래 모빌리티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장 차관은 "불확실성이 큰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현대차·기아가 국내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짚었다. 이어 "자동차 산업이 인포테인먼트, 로보택시와 같은 서비스와 융합하면서 모빌리티 혁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기업의 혁신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798.10하락 17.4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