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韓美정상, 안보부터…北지원 논의 힘들듯"(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18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의제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3일 방한 일정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김 차장.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오는 21일 첫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 문제와 경제 안보 ▲아시아·태평양지역 역내 협력 ▲글로벌 이슈 협력 문제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한미 정상은 오는 21일 오후 용산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먼저 소인수 정상회담이 열리고 직후 확대정상회담이 진행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8일 오후 용산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 정상이 환담을 나누면서 자리를 정리한 후 집무실 옆 접견실로 이동해 확대정상회담을 갖는다"라고 밝혔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의 큰 주제는 세 갈래"라며 "경제안보 협력 이슈와 인도·태평양 역내 협력 어젠다, 다양한 글로벌 협력 이슈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안보는 이 가운데 몇 %라고 얘기할 순 없지만 한국 안보를 튼튼히 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며 안전한 상태에서 행복하게 일해야 경제안보와 기후변화를 논할 수 있기 때문에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한미간의 확실하고 실효적인 확장 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 건지 액션플랜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차장은 "미국도 북한의 뜻을 타진해 봤으나 현재까지 응답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및 의약품 등을 지원하는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에게도 북한이 직접적으로 코로나라든지 보건 협력에 응하겠다는 대답이 없다. 한미가 북한의 의료·보건 문제를 논의할 수 있겠으나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은 북한의 반응이 있기 전이기에 현재로서는 구체적으로 논의가 어려울 거 같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중 북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이번 주말까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은 낮은 걸로 평가하고 있다.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미사일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혹시라도 한미정상회담 2박3일 기간에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도발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 정상이 즉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놓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박3일 일정의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