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국힘, 이준석 '성상납' 조속 징계하라…최강욱도 책임질 것"

"성상납 사건, 당대표직 사임할 정도로 중대한 사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대전 유성구 호텔 ICC웨딩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6·1지방선거 필승결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대전 유성구 호텔 ICC웨딩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6·1지방선거 필승결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국민의힘을 향해 "이준석 대표의 징계건을 조속히 처리하고 사과하라. 이 대표의 성상납 사건은 당대표직을 사임해야 할 정도로 중대한 사안"이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민의힘도 정치권에 만연한 성폭력 근절을 위해 나서달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 대표 성상납 건은 국민의힘 스스로 징계 절차에 착수한 내용"이라며 "국민의힘이 유튜버의 정치적 음해에 근거해 징계 절차를 개시할 만큼 비정상적인 정당은 아니라고 믿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 당에서 제기된 성폭력 사건 처리가 지방선거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있다"며 "설사 이번 사안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친다고 해도 그것은 가해자의 책임이며, 피해자와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사람들의 책임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한다"고 했다.

이어 "사건 처리를 미루면 미룰수록, 피해자의 고통은 더욱 커지고 민주당에 대한 신뢰도는 떨어질 것"이라며 "그동안 선거 때마다 성범죄 피해자와 그 주변인들은 고통을 감내할 것을 강요받아 왔다. 이제는 악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선거를 이유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사와 처벌을 늦추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라며 "이재명 후보께서도 말씀하셨듯이, 최강욱 의원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선거가 진실을 감출 순 없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며 "국민 앞에 우리의 잘못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가장 정직한 선거운동으로, 우리가 얼마나 감추고 변명하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변화하려고 노력하느냐를 보시고 지지 여부를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