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차장 이원석·중앙지검장 송경호…'빅3'에 尹사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무부가 18일 검찰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윤석열 사단'이 주요 보직에 임명됐다. 사진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는 모습. /사진=뉴스1
전격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라인' 특수통 검사들이 약진했다.

법무부는 18일 대검찰청 차장검사에 이원석 제주지검장(사법연수원 27기), 법무부 검찰국장에 신자용(사법연수원 28기) 서울고검 송무부장, 서울중앙지검장에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사법연수원 29기)를 각각 전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원석 대검 차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2017년 국정농단 특검팀에 합류해 윤 대통령, 한 장관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구속을 이끌어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취임한 이후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승진해 윤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지만 '조국 전 장관 사태'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한 장관과 연수원 동기인 이 차장은 검찰총장 후보로도 꾸준히 거론돼왔다. 그는 수 차례 사의를 밝힌 박성진 차장을 대신해 새 검찰총장이 선임되기 전까지 검찰 조직을 이끌며 검수완박 헌법 관련 쟁송 등을 진두지휘하게 될 전망이다.

이 차장 임명으로 검찰총장 인선은 그 보다 윗기수인 연수원 26기 이상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고검장급 인선은 27~28기, 검사장급은 28~29기가 대거 약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신자용 법무부 검찰국장 역시 국정농단 특검팀에서 윤 대통령, 한 장관과 손발을 맞췄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근무하며 '윤석열 사단' 핵심 인물로 분류됐다.

신 국장은 인사청문회 준비단 총괄팀장을 맡을 정도로 한 장관의 신임을 받고 있다. 검찰 인사와 예산을 총괄하는 핵심 중책을 맡음에 따라 향후 한 장관과 함께 검찰 인사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최대 지방검찰청인 중앙지검장에 발탁된 송경용 지검장 역시 한 장관에 이어 중앙지검 3차장을 기용되며 윤 대통령의 신임을 받는 인사다.

반면 이성윤 서울고검장(사법연수원 23기)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사법연수원 26기)을 비롯해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 심재철 남부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됐다. 이종근 서울서부지검장과 신성식 수원지검장도 각각 대구고검과 광주고검 차장검사로 발령났다.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