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김홍영 검사 폭행' 김대현 재판서 같은 부서 동료 법정 증언

재판부 "양형 첨예하게 다퉈져…증인 필요성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김홍영 검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지난해 7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7.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고(故) 김홍영 검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지난해 7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7.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고(故) 김홍영 검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의 재판에서 당시 같은 부서에서 일했던 전현직 검사 2명이 증인으로 출석해 법정 증언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3부(부장판사 장윤선 김예영 김봉규)는 18일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부장검사의 항소심 1회 공판을 진행했다.

김 전 부장검사의 변호인은 이날 "증인을 두 사람 신청했다"며 "당시 같은 부서에 있던 분들"이라고 말했다. 변호인이 말하는 증인은 현직 검사와 전직 검사 각 1명씩이다.

변호인은 증인으로 신청하는 이유를 두고 "1심 진행 과정에서 반대신문 형태라도 당시 상황에 대한 자료가 확보됐어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지금이라도 법정에서 증언을 들어봤으면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검찰은 "시간이 오래 지나 기억이 희미할 것 같다"며 증인신문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양형이 첨예하게 다퉈지는 사건이라서 양형 증인의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이 든다"며 다음 재판에서 두 명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8월 12일 진행된다.

김 전 부장검사는 서울남부지검에서 근무하면서 2016년 3월~5월 택시와 회식자리 등에서 후배인 김 검사를 네 차례에 걸쳐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김 검사(당시 33세)는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압박감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7월 김 전 부장검사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후 검찰과 김 전 부장검사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