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블랙리스트' 핵심관계자 4명 조사 마쳐…백운규 곧 소환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통상업무 기능을 되찾으려는 외교부와 통상교섭 기능 유지를 주장하는 산업부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입간판이 건물 곳곳에 게시되어 있다. 2022.3.30/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통상업무 기능을 되찾으려는 외교부와 통상교섭 기능 유지를 주장하는 산업부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입간판이 건물 곳곳에 게시되어 있다. 2022.3.30/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서울=뉴스1) 구진욱 기자,김정현 기자 =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을 제외한 핵심관계자 4명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쳤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백 장관을 제외한 이인호 전 차관 등 피고발인 4명에 대한 소환조사를 지난주까지 끝마쳤다. 이번 소환조사로 백 전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 역시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최형원)는 지난 16일 오전 산업부 김모 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3번째 불러 조사했다.

김씨는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들이 임기를 남겨두고 사퇴했던 시기에 운영지원과장으로 근무한 바 있다.

앞서 2019년 김도읍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해당 기관장들이 백운규 당시 장관 등 산업부 고위 관계자의 압박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법적 임기가 남았는데도 사퇴를 강요받았다"며 김씨를 포함해 백 전 장관과 이인호 전 차관, 전 혁신행정담당관 등 5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3월25일 산업부 원전 관련 부서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하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에 본격 나섰다. 4월부터는 참고인과 피고발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