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日외무상과 회담…'미·일 공조 견제'

하야시 日외무상 "중국, 우크라이나 사태에 책임 있는 역할 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왕이 외교부장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8일 온라인 회담을 통해 미일 공조와 우크라이나 문제 등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 성명에 따르면 이날 왕 부장은 "일본과 미국의 협력은 중국의 주권과 안보, 개발 이익을 해치는 것은 물론이고, 진영 간 대결을 촉발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이 역사의 교훈을 배우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중점을 두고 신중하게 행동해 남을 위한 허망한 일을 하지 말고, 화를 남에게 전가하는 잘못된 길로 가지 말라"고 역설했다.

왕 부장은 발언은 오는 22~24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정상회의 개최와 중국 견제책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등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담에서는 일본과 중국 간 분쟁 중인 섬들과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 정세, 우크라이나 관련 문제들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의 성명에 따르면 하야시 외무상은 중국과 일본이 "필요한 말을 하고 대화에 임해야 한다"면서 "양국 관계는 다양한 어려움에 직면해 있고 일본 여론은 중국에 극도로 엄중하다"고 경고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왕이 외교부장에게 러시아의 침공은 유엔 헌장과 기타 국제법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언급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중국이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는 데 책임 있는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왕이 외교부장과 하야시 외무상의 회담은 지난해 11월 이후 6개월만에 이루어진 것이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일 (현지시간) 바르샤바에서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무장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일 (현지시간) 바르샤바에서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무장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살해는 결코 용서할 수 없다"고 비난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