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원상 극적 결승골' 울산, 2위 제주 꺾고 선두 질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산 현대의 엄원상.(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울산 현대의 엄원상.(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1, 2위 팀의 맞대결에서 울산 현대가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선두를 질주했다.

울산은 18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엄원상의 극적인 결승골로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울산은 9승3무1패(승점 30)로 4연승이 무산된 2위 제주(6승4무3패·승점 22)와의 격차를 8점으로 벌렸다.

울산은 경기 초반부터 레오나르도, 아마노와 바코의 적극적인 슈팅을 앞세워 제주를 압도했다.

초반 흐름을 내준 제주는 전반 20분 정우재와 조성준을 동시에 투입했다. 둘이 들어간 뒤 제주는 빠른 측면 공격을 통해 울산의 골문을 두들겼다.

울산도 전반 30분 교체카드로 엄원상을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엄원상은 투입 직후 빠르게 오른쪽 측면 돌파를 시도하면서 동료들에게 기회를 제공했지만 마무리 슈팅이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전에도 울산이 흐름을 잡았다.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 바코의 드리블 돌파로 공격을 이어갔지만 결정적인 슈팅이 번번이 김동준 골키퍼에게 막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계속해서 끌려가던 제주는 후반 30분 발이 빠른 제르소를 투입하며 반격을 노렸다. 제르소 투입 후 제주는 공세를 높여 울산 골문을 노렸지만 마지막 패스가 연결되지 못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0-0으로 끝날 듯했던 경기는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엄원상의 극적인 골로 울산이 승리를 챙겼다. 엄원상은 레오나르도가 제주 수비수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흐른 공을 골문으로 밀어 넣어 울산에 승리를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