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은 잘 차렸는데…KT, 침묵한 중심타선에 무기력한 패배

중심타선에 무사 1,2루 두번, 1점내는데 그쳐…득점권 안타 '0'
LG는 득점권 출루 때마다 점수 연결…승패 가른 집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위즈 박병호. /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KT 위즈 박병호. /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테이블세터'가 밥상을 잘 차려줬지만, '클린업트리오'가 이를 받아먹지 못했다. 전날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던 KT 위즈가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며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KT는 18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9로 패했다.

이날 KT는 엄상백을, LG는 좌완 김윤식을 각각 선발로 올렸다. 두 투수 모두 선발 로테이션을 확실히 꿰찼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이날 경기는 타격전이 예상됐고, 실제 경기 시작부터 많은 출루가 나왔다.

그러나 양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LG는 1회초 무사 1,2루 찬스에서 김현수가 3점홈런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KT도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1번 조용호가 상대 실책으로, 2번 김민혁이 안타를 치고 나가며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3번 황재균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2루주자를 3루로 보내는 것에 만족해야 했고, 4번 박병호 역시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1점을 내는 데 그쳤다. 계속된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5번 장성우도 투수 땅볼로 아웃됐다.

3회말도 상황이 비슷했다. 조용호가 안타, 김민혁이 기습 번트 안타로 다시 무사 1,2루를 만들었는데, 황재균이 5-4-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쳐 흐름이 끊겼다. 계속된 2사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도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경기에선 중심타순 뿐 아니라 타선 전체가 득점권 빈타에 허덕였다. 2회 1사 2루에선 배정대가 유격수 땅볼로, 이어진 2사 3루에선 신본기가 삼진을 당해 득점하지 못했다. 4회에도 1사 1,2루 찬스가 만들어졌지만 배정대가 내야 뜬공에 그쳤고, 계속된 찬스에서 대타 문상철 카드까지 꺼내들었지만 역시 내야 땅볼로 물러나고 말았다.

그 사이 LG는 착실히 찬스를 살렸다. 1회 김현수의 3점홈런으로 앞서간 LG는 5회초 1사 2루, 6회초 1사 2루의 찬스에서 채은성, 문보경이 각각 적시타를 터뜨렸고, 7회 3점을 추가하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KT는 8회말 2사 후 황재균, 박병호가 연속 안타를 때려 1,3루를 만들었지만 이번엔 장성우가 유격수 땅볼에 그치며 또 한 번 찬스를 날렸다.

KT는 이날 경기 전까지 팀 득점권 타율이 0.223로 8위에 그쳐 팀 순위와 일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경기에서도 또 한번 찬스에서의 집중력 부재를 확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