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주루 플레이 실수에 다잡았던 승리 놓친 두산

두산, 연장 12회 승부 끝에 SSG에 2-5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의 11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조수행이 친 안타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더블아웃으로 무산됐다. 조수행이 영상 판독을 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2.5.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의 11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조수행이 친 안타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더블아웃으로 무산됐다. 조수행이 영상 판독을 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2.5.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치열했던 연장 승부에서 끝내기 승리 찬스를 허무하게 날렸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2회 승부 끝에 2-5로 패했다.

연장 11회말 두산에게도 승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황당한 주루 플레이 실수로 두산은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2-2로 팽팽하던 가운데 두산은 11회말 선두타자 김재호의 중전 안타, 정수빈의 번트 안타로 찬스를 잡았다. 이어 허경민이 보내기 번트를 성공시켰고, 안재석이 자동 고의사구로 출루해 1사 만루가 됐다.

1사 만루에서 조수행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를 날렸다. SSG 좌익수 오태곤이 몸을 날렸지만 원바운드로 글러브에 들어갔다. 그사이 3루에 있던 김재호는 홈을 밟았고 두산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 될 분위기였다.

그런데 SSG 야수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좌익수 오태곤에게 공을 받은 박성한은 주루 플레이를 펼치지 않고 있던 2루 주자 정수빈을 태그하고 2루 베이스를 밟았다. 1루 주자 역시 2루로 진루하지 않았던 상황이어서 병살타가 됐다. 3아웃이 모두 채워졌고 두산의 공격은 득점 없이 종료됐다.

허무하게 기회를 놓친 두산은 12회초 3실점하며 경기를 패했다. 두산으로서는 주루 플레이에서 집중력을 놓친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9.15하락 3.4910:26 07/01
  • 코스닥 : 741.79하락 3.6510:26 07/01
  • 원달러 : 1293.70하락 4.710:26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26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26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