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장혜진, 남편 살리기 위해 이요원 과거 들췄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그린마더스클럽' 캡처 © 뉴스1
JTBC '그린마더스클럽'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그린마더스클럽' 장혜진이 남편을 살리기 위해 이요원의 과거를 들췄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 김영미(장혜진 분)는 남편 오건우(임수형 분)가 서진하(김규리 분)의 누드 사진을 유포했다는 사실을 알고 수습하기로 했다. 이은표(이요원 분)와 대립하던 그는 오직 남편을 살리기 위해 이은표의 과거까지 들춰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루머 추적에 나선 이은표는 고민 끝에 루이를 찾아갔다. 서진하의 루머 사진이 떠돌고 있다는 말에 루이는 깜짝 놀랐다. 이은표는 "학생들이 보여주기만 해서 봤다. 이사장한테도 들었다. 진하가 유명한 작가라 미술계에 먼저 퍼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른 척하려고 했는데 그건 아닌 것 같아서"라며 "어떤 이유에서 그런 일 벌어졌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빨리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루이의 반응은 예상 밖이었다. "남겨진 사람은 네가 아니라 나야. 네가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네가 상관할 바 아니야. 알고 싶지도 않고 자기가 저지른 실수로 인한 거면 어쩔 수 없지"라고 나왔다. 또한 이은표를 향해 "제발 그만해. 상처에 소금 뿌리는 건 너라는 걸 아직도 모르겠어?"라며 분노했다. "그냥 가만히 있어줘, 아무것도 들추지 말고"라는 말에 이은표는 자신이 경솔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도 "난 그렇게 생각했어, 네 아내이기 전에 사람으로서의 진하는 보호해야 한다고. 한번 고민해봐, 뭐가 먼저인지"라고 계속해서 설득했다.

남편 얘기를 들은 김영미는 문제 해결에 나섰다. 이은표를 찾아가 음성 녹음을 다짜고짜 들려줬다. "앙리 엄마가 우리 남편을 스토킹 했다는 증거"라면서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 김영미는 "우리 남편이 유망한 감독 아니냐. 서진하는 구애를 가장해 스토킹한 사람 중 하나였다. 그 사진도 일방적으로 보냈다고 한다"라고 뻔뻔하게 굴었다.

이은표는 황당해 했다. 그러자 김영미는 "당황한 남편이 상담차 친구한테 보낸 게 화근이라면 화근이다"라고 둘러댔다. 이은표는 "그럼 최초 유포자라는 거냐. 그것부터 잘못된 행동 아니냐. 진하가 스토킹 했다는 건 어찌 믿냐"라고 물었다. 김영미는 녹음한 게 증거라며 "속사정을 다 아냐, 서진하는 아주 의문스러운 사람이었다"라고 주장했다.

JTBC '그린마더스클럽' 캡처 © 뉴스1
JTBC '그린마더스클럽' 캡처 © 뉴스1

이은표는 어쨌든 누드 사진을 유포한 책임을 물어 온라인상 사진을 모두 지우라고 했다. 김영미는 알겠다면서도 "다시 한번 명백히 하면 피해자는 우리 남편"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동네 엄마들 사이에서도 누드 사진이 돌았고, 서진하가 불륜 끝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루머가 생겼다.

이 가운데 오건우는 루이를 찾아가 서진하와 잔 게 아니라며 그저 자신의 허세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때는 제 생각이 짧았다, 죄송하다"라고 덧붙이자, 루이는 "내 아내가 당신을 스토킹 했다?"라면서 일단 오건우의 말을 믿어주겠다고 했다. 또 "경찰이 아는 건 싫다, 더이상 아내 사생활 들추는 건 싫으니 빠른 시일 내 수습해라. 그렇지 않으면 당신도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은표는 김영미가 남편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뒷담화를 한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죽은 사람 상대로 뭐하는 거냐"라며 "당신 살자고 이러는 거 비겁하다. 어차피 그 녹음 같은 거 믿지도 않았다. 이거 너무 심하지 않냐"라고 소리쳤다. 이에 김영미는 "그래, 멋있다. 죽은 친구를 위해 나서는 모습이 감동적이네"라고 비꼬았다.

특히 김영미는 이은표를 향해 "은근히 위선적이라는 거 알고 있었다. 내가 딱 하나 말 안 한 게 있는데, 그거 듣고도 계속 위선적일 수 있을지 모르겠네?"라더니 "솔직히 애인 빼앗겨서 억울했냐, 그게 앙리 엄마가 일부러 뺏은 거라 하더라고?"라고 말했다. 이은표의 과거까지 들춘 것. 이은표는 "거짓말! 그럴 리 없어! 진하가 나한테 그랬을 리가 없다고!"라고 소리치며 눈시울을 붉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