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일 순방 하루 앞두고 설리번-양제츠 통화…"비핵화 초점"

지난 3월 로마 회담 이후 통화…"우크라·미중관계 구체적 사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제츠 중국 공당산 정치국원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뉴스1
양제츠 중국 공당산 정치국원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뉴스1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을 하루 앞둔 18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공산당 정치국원이 통화를 가졌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의 통화 사실을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번 전화 통화는 지난 3월1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회담에 뒤이은 것으로, 지역 안보 문제와 비확산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함께 미중 관계의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이 구체적인 통화 내용을 밝히진 않았지만, '지역 안보'와 '비확산'을 언급한 것을 고려하면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올해 들어 3차례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해 16차례 무력시위를 벌였고, 이르면 이달 중 7차 핵실험을 위한 준비를 마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기간 중 북한이 ICBM 시험발사를 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역내 안정과 평화를 위해 북한 문제에 있어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에 영향력이 큰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해 왔지만, 중국은 미국의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등 북핵 문제의 해법을 놓고 뚜렷한 시각차를 보여 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