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오세훈 서울시 위험 외주화, 尹정부 철도민영화 막겠다"

19일 지선 선거운동 첫날 새벽 군자차량기지 방문
"대선 때 심판자 뽑았다면 지선에선 일꾼 뽑아달라"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을 방문하고 있다. 2022.05.19 © 뉴스1
1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을 방문하고 있다. 2022.05.19 © 뉴스1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강수련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9일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와 동시에 군자차량기지를 방문해 "오세훈 서울시의 위험의 외주화, 윤석열 정부의 철도민영화를 막겠다"며 지선 승리를 다짐했다.

송 후보는 이날 새벽 0시 선거운동 시작과 함께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을 방문해 차량사업소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을 점검했다.

과거 노동자 시절 용접공으로 일한 적 있다는 송 후보는 안전장비와 방호복을 착용하고 현장에서 직접 용접에 나서기도 했다.

송 후보는 선거운동 첫날 차량기지를 찾은 데 대해 "시민의 발인 지하철의 안전을 점검하고,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서 차량기지에서 밤을 새서 차량을 정비하는 많은 사람들이 얼마나 고생하고 있는지 현장을 보고 싶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날 방문은) MB(이명박 전 대통령) 시대가 돌아온다는 우려처럼, 윤석열 정부가 핵심적 기간산업, 전력, 수도를 민영화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쐐기를 박는 면도 있다"며 "오세훈 시장에게는 위험의 외주화시키는 데 대한 경고의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기와서 느낀 것은 박원순 전 시장 때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해서 아웃소싱했던 많은 업체들을 정규직화 시켰는데 오세훈 시장 들어와서 외주화와 안전에 대한 많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며 "최근 윤석열 정부의 전력 등 민영화 조짐 보이고 있어 많은 시민이 걱정하고 있다"고 오 시장과 윤석열 정부를 견제하기도 했다.

1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을 방문, 용접하고 있다. 2022.05.19© 뉴스1
1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성동구 용답동 군자차량기지 철도정비창을 방문, 용접하고 있다. 2022.05.19© 뉴스1

송 후보는 "저는 인천시장 시절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해외매각을 반대하고 송도영리병원 도입을 반대해서 저지한 바 있다"며 "제가 서울시장이 된다면 유엔(UN) 아시아본부 유치같은 것은 윤석열 정부와 적극 협력하고 민영화 문제는 시민의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본격적인 지방선거 선거운동이 시작된 데 대해 "저희의 부족함으로 지난 대선을 패배했는데 저희들은 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내로남불, 일방적 국정에 많은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에는 심판자를 뽑았다면 이번엔 유능한 일꾼을 뽑으라고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말했는데 저도 공감한다"며 "유능한 일꾼을 뽑아서 정말 심판자 속에 묻혀져 있는 우리 시민의 삶을 지켜낼 수 있는 일꾼이 누구인지 판별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23:59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23:59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23:59 06/28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23:59 06/28
  • 금 : 1821.20하락 3.623:59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