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러, 자포리자 전력 끌어다 쓰겠다? 물리적 불가능"

러, 우크라에 자포리자 전력 사용료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출처: 우크라이나 정부 © 뉴스1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출처: 우크라이나 정부 © 뉴스1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에서 생산된 전력을 끌어다 자국에서 사용하겠다는 주장에 대해 우크라이나 전력 측은 이 계획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영 전력회사인 우크레네르고는 1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전력 시스템은 현재 러시아의 전력 시스템과 물리적으로 연결돼 있지 않다"면서 "우크라이나 원자력 발전소에서 러시아로 전기를 공급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마라트 후스눌린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러시아군이 장악 중인 자포리자 원전을 이용해 러시아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라면서 우크라이나 측에 사용료를 받겠다고 했다.

러시아군은 지난 3월 자포리자 원전 시설에 공격을 감행한 끝에 우크라이나 군을 몰아낸 바 있다. 자포리자는 우크라이나 전체 원자력 발전소의 약 40%에 해당하는 연간 최대 420억 kWh의 전기력 생산해 전체 5분의 1 전력을 생산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후스눌린 부총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점령 중인 지역을 (우크라이나 측으로부터) 해방시켰다면서 러시아와 연결된 우크라이나 육로를 정비하기 위해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러시아 포격으로 폭발이 발생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러시아 포격으로 폭발이 발생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