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불체포특권 폐지 찬성한다… 국힘은 못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폐지에 찬성했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박 위원장. /사진=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겨냥해 국민의힘이 내세운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폐지'에 대찬성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위원장은 1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불체포특권뿐만 아니라 국회의원들의 모든 특권을 좀 폐지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이재명 후보도 어제 흔쾌히 동의를 했고 저도 기꺼이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기에 좀 여야가 동의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없는 죄를 있다고 덮어씌우고 또 수사를 피하기 위해서 이렇게 국회의원 되려고 한다는 프레임을 저쪽에서 계속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지금 죄가 없는데 왜 체포를 두려워하겠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사실 국민의힘은 이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 못 할 거고 국민의힘에서는 못 하지 않을까 싶다"며 "불체포특권이 사라지는 걸 반대할 분들은 그쪽에 훨씬 더 많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6·1 지방선거 판세에 대해선 "허니문 선거라고 하더라. 윤석열 정부가 새로 시작하니까 이제 미우나 고우나 도와줘야 되지 않냐"라며 "이런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서 어려운 선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일주일 만에 판세가 뒤바뀌고 마지막 2~3일. 하루를 남겨두고도 승패가 바뀔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쉽지는 않아도 국민 앞에 반성하고 또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과반 승리도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며 "경기, 인천, 강원, 충남을 좀 초경합 지역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23:59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23:59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23:59 06/27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23:59 06/27
  • 금 : 1824.80하락 5.523:59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