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ACI 아·태 이사 선임…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형중(왼쪽)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ACI 아·태지역 이사에 선임됐다. 사진은 윤 사장이 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된 뒤 인사말을 하던 모습. /사진=한국공항공사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싱가프로에서 열린 제17차 국제공항협회(ACI) 아시아·태평양지역 총회에서 이사에 선임됐다. ACI는 세계 185개국 717개 공항운영 주체(아·태지역은 49개국 131개 회원)로 구성된 공항대표 비영리국제기구다. 세계 공항 의견을 대변하고 각국 정부·항공사·국제기구와 협력을 도모하며 각 공항의 상호협력과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19일 공사에 따르면 윤 사장은 오는 6월부터 3년 동안 아·태지역 49개국 131개 회원을 대표해 공항 안전·기술·환경정책 등 핵심적인 주요정책과 의사결정에 참여해 세계 항공산업 회복과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이번 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대면으로 개최된 첫 총회다. 신임이사 선출, 각국의 방역·항공업계 현황 보고, 아·태지역 항공교통망 회복, 회원국 협력방안 등 코로나19 극복과 업계 회복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오는 2050년까지 항공업계의 자발적 탄소제로화 실행을 위한 결의안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윤 사장은 총회기간 동안 창이공항그룹(CAG), 베트남공항공사(ACV) 등 아·태지역 주요 공항당국 사장단·ACI 월드 사무총장 등과 면담을 통해 국제노선 재개와 다변화, 신규노선 지원을 위한 인센티브, 신규 해외사업분야 공동 진출 등 의견을 논의하고, 파트너십 강화에 나섰다.

윤 사장은 "아·태지역을 중심으로 세계 항공업계가 회복 탄력성을 되찾고 포스트코로나를 넘어 새롭게 재도약할 수 있도록 앞장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