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납치극 소동… 라이머, "너무 무서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이머가 아내 안현모 덕분에 보이스피싱 위기에서 벗어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사진=MBC 제공
라이머가 보이스피싱 당할 뻔한 사연을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강철 사랑이~'특집으로 추성훈, 강주은, 라이머, 정찬성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이머는 "얼마 전에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 했다. 그런 것들을 TV에서나 보고 제가 속을 줄을 몰랐는데 전화가 왔는데 직접 저장한 아내 이름을 왔다"고 밝혔다.

라이머는 의심 없이 전화를 받았고, 여자가 울며 "납치당했어"라고 말했다고. 그는 "내 와이프를 어떻게 하겠다는 이야기를 하고 나는 '죄송하다' 하고 그 상황이 무서웠다.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마지막 쯤에 계속 돈을 보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때 라이머는 "아내가 돈을 관리하고 있어서 제가 보낼 수 없다"라고 솔직히 이야기했다고.

라이머의 고백에 당황한 남자는 아내와 '영상 통화를 해보라'며 서둘러 전화를 끊었고, 이에 라이머가 다시 안현모에게 연락해 확인하니 안현모가 집에 있었다고 전해져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