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채용 시대… 기업 62.5% '직무역량' 평가 강화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시 채용이 보편화 되면서 기업 10곳 중 6곳은 직무역량 평가를 강화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주요 대기업들이 정기 공채를 폐지하고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면서 '수시채용' 시대가 열렸다. 이에 따라 직무와 관련된 경험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채용하는 게 핵심이 됐다.

19일 사람인이 기업 512개사를 대상으로 '수시 채용과 직무역량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8.9%가 수시채용 확대로 '직무역량'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답했다.

전체 기업 10곳 중 6곳(62.5%)은 직무역량 평가를 강화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관련 자격증 필수 또는 우대 조건 강화'(47.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면접 단계 세분화'(46.9%)가 뒤를 이었다.

'직무역량 평가 비중 증대'(38.8%), '전문 평가자 도입'(7.8%), '코딩테스트, 실기시험 도입'(5.6%), '필기, 적성 등 커트라인 기준 점수 강화'(5.3%) 등도 언급됐다.

직무 역량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2.9%인 것으로 집계됐다. 2년전(45.5%)과 비교했을 때 7.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수시 채용이 보편화되면서 '직무역량'에 중요도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기업들이 직무역량을 평가하는데 가장 중요한 채용 전형으로는 '면접전형'(60.4%)이 1위였다. 이어 '서류전형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24.4%), '실기시험(코딩테스트 등)'(7%), '인적성 검사'(4.5%), '필기시험'(2.3%) 순으로 답했다.

직무역량을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는 '직무역량 면접 결과'(24.2%)이 첫번째였다. 계속해서 '프로젝트 수행 경험'(16.6%), '관련 인턴 경험'(15.6%), '전공'(14.8%), '관련 자격증 보유 여부'(14.1%), '관련 교육 이수 여부'(4.5%), '관련 아르바이트 경험'(3.5%) 등의 순이었다.

면접에서는 '실제 직무 경험 사례'(55.1%, 복수응답)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직무에 대한 관심과 노력한 경험'(49.2%), '지원 업무 이해 수준'(44.5%), '직무 관련 지식 수준 등 테스트'(25.4%), '직무에 대한 비전과 포부'(12.1%) 등의 질문을 통해 직무역량을 평가한다고 답했다.

비대면 채용 경험이 있는 기업(321개사)중 65.4%는 최근 비대면 채용으로 인해 '직무역량'을 평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직무역량을 평가하기 위한 PT면접, 롤플레이면접이 폐지되는 등 면접 전형이 전반적으로 축소된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