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3000명 육박… 매년 증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 내에서 부부 택배기사가 늘고 있다. 사진은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최숙자씨(왼쪽)와 오봉택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가 꾸준히 늘고 있다. 비대면 배송 정착으로 업에 대한 인식과 처우 개선이 그 원인으로 꼽힌다.

CJ대한통운은 부부의 날(5월21일)을 앞두고 자사 택배기사 가족관계를 조사한 결과 1390쌍(2780명)의 부부가 함께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전체 택배기사의 14% 수준이다.

CJ대한통운의 부부 택배기사는 매년 증가 추세다. 2018년(1800명)에 비해 54.4% 증가했으며 지난해(2692명)와 비교하면 3.3% 늘었다.

부부 택배기사 증가 이유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쇼핑이 늘면서 택배기사의 중요성이 부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택배기사에 대한 처우도 개선 중이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비대면 배송이 정착되면서 상자당 배송시간이 줄고 수입은 증가했다. 물량이 증가한 데 비해 같은 집에 2~3개씩 배송되는 중복배송이 많아지고 배송 밀집도가 높아졌다. 자동화 시설 및 분류 지원인력 도입으로 택배 작업환경도 개선되고 있다.

통상 부부 택배기사의 경우 처음에는 택배트럭에 같이 동승해 배송을 도와주는 형태로 시작한다. 하지만 이후 담당하는 구역의 물량이 점차 늘어나면 구역을 분할하고 각자 배송을 통해 합계수입을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가 함께 택배기사를 하고 있는 최숙자씨와 오봉택씨는 서로 의지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고 답했다. 최씨는 남편인 오씨의 건강 문제로 2015년부터 택배기사가 됐다. 이후 건강을 회복한 남편과 함께 일하고 있다. 최씨는 "예전에 비해 앱이나 전산 프로그램과 같은 택배 시스템이 좋아지고 분류인력도 들어와 일이 훨씬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업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근무환경이 좋아지면서 부부 택배기사를 포함한 가족 택배기사가 계속해서 느는 추세다"라며 "업계 최고 수준의 처우와 복지혜택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려 최고의 택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