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수소·배터리·리사이클'로 2030년 매출 50조원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이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 비전을 공개했다. 사진은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과거의 성공방식은 더이상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담보하지 못하는 대혼돈의 시대를 지나고 있습니다. 롯데케미칼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기존 재무적 목표인 2030년 매출 50조원 달성과 함께 비재무적 목표인 탄소감축성장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은 19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2030 비전 & 성장전략'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기자간담회에는 황진구 기초소재사업대표 겸 수소에너지사업단장, 이영준 첨단소재상업대표 겸 전지소재사업단장, 김연섭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본부장 등도 참석해 롯데케미칼의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김교현 부회장은 "2030 비전 달성을 위한 성장전략으로 범용 석화사업 및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의 확대를 추진하고 수소에너지, 전지소재, 리사이클·바이오플라스틱 등 Green 사업 확장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 효율 개선과 탄소포집기술(CCU) 적용을 확대하고 신재생 에너지 도입 등 중장기 투자를 통해 탄소감축성장도 이루겠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 매출 50조원 달성을 위해 범용 석화사업의 경우 지역다변화와 제품경쟁력 확대 등을 통해 지난해 기록한 매출액 11조원을 20조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은 기존 스페셜티 제품군 확대와 범용사업 제품의 고부가화, 바이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친환경소재 등 신규 사업군 진출을 통해 7조원에서 18조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Green 사업은 수소에너지 5조원, 배터리소재 5조원, 리사이클·바이오플라스틱 2조원 등 매출 총 12조원 규모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롯데케미칼, 수소 사업에 6조원 투자


수소 사업과 관련해서는 총 6조원을 투자해 2030년까지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연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향후 국내 수요 증가에 대비해 해외 청정 암모니아 도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황진구 단장은 "대규모 소비처, 대량 공급망, 친환경 기술 등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수소 중심의 그린순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 수소 시장 규모가 국내 580만톤, 글로벌 9800만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연료전지 및 암모니아 혼소 발전용으로 약 350만톤의 수요가 형성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대응해 120만톤의 수소 생산량 중 60만톤은 발전용, 45만톤은 연료전지 및 수소가스 터빈용, 15만톤은 수송용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이 중 발전용 수요량 60만톤은 해외에서 청정수소를 생산해 저장과 운송 측면에서 경제성을 지닌 암모니아로 변환 후 국내로 도입할 계획이다.


배터리소재 사업서 매출 5조원 목표… 미국 내 현지법인 설립 예정


롯데케미칼은 배터리소재 사업 관련, 2030년까지 총 4조원을 투자하고 리튬이온배터리 4대 소재 솔루션 분야에서 4조원, 차세대 배터리 분야에서 1조원 등 총 5조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시장 진출 계획도 전했다. 이영준 단장은 "전기차 수요 증가 및 배터리 제조사의 현지 진출 확대 등으로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이 미국 중심으로 재편되는 추세"라며 "미국 내 전지소재 사업을 총괄하는 현지법인을 올해 상반기 내에 설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배터리 사업 확대도 추진한다. 에너지 밀도 향상과 안전성 요구가 강화됨에 따라 미래솔루션으로 각광받는 리튬메탈 음극재, 액체전극,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등의 자체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유망업체 발굴 및 지분 투자를 통해 배터리 사업 다각화를 선제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영준 단장은 "기술 보유기업의 인수합병(M&A), 합작사 설립, 롯데그룹 계열사 간 협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속도감 있게 사업 기반을 확대함과 동시에 수입 의존도가 높고 고수익성이 기대되는 미국 배터리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 밝혔다.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박차… 매출 2조원로 확대할 것


롯데케미칼은 자원 선순환 트렌드에 발맞춰 1조원 가량을 투자해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규모를 100만톤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단기적으로 전자, 자동차, 가전 등 고객사를 중심으로 물리적 재활용으로 생산한 PCR 제품 판매를 44만톤까지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41만톤, 열분해 기술 상용화를 통한 PE·PP 제품 15만톤 생산을 추진한다.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소비재 시장의 규제 대응과 생분해 소재 수요 증가에 발맞춰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도 확대한다. 현재 여수공장에서 생산하는 바이오페트(Bio-PET)의 판매량을 현재 1만4000톤에서 2030년까지 연산 7만톤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생분해 폴리에스터인 PBAT 및 해양 생분해성 플라스틱 PHA 등 신규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도 검토한다.

김연섭 본부장은 "선진국 중심으로 재생소재 사용이 의무화되고 글로벌 기업의 친환경 경영이 강화됨에 따라 전자·자동차·가전 등 고객사 중심으로 재활용 소재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2030년까지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매출을 2조원 규모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