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해낸 송가인, 교육부 '국악교육 축소 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 여왕’ 송가인이 교육부의 ‘국악 교육 축소 철회’에 대해 기쁜 마음을 전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가수 송가인이 교육부의 국악 교육 축소 철회에 대해 기쁜 마음을 전했다.

19일 송가인은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를 통해 "좋은 결과는 내 덕보다는 국악인들이 뭉쳐서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교육부는 "국악 교육에 대한 비중을 예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앞서 송가인은 교육부의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국악 교육의 축소 내용이 알려진 후, 적극적으로 '국악 교육 지키기'에 나섰다.

자신의 SNS에 '국악 교육 축소 반대' 의견을 올리는 것은 물론, 지난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이하 국악인 문화제)에도 참석했다.

송가인은 '국악인 문화제'에서 눈물을 보이며 "저는 트로트 가수를 하기 전에 우리 국악과 판소리를 15년 넘게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조금이라도 인기가 있을 때 할 말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 이 자리까지 왔다. 우리 학생들이 보고 자라야할 우리의 문화인데, 국악을 학교에서 배우지 않으면 어디서 배울 수 있겠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국악 교육의 중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송가인은 "당연히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어렸을 때부터 전통 음악을 보고 듣고 자라야 우리 문화가 어떤 것인지, 우리의 것이 어떤 것인지 뿌리를 알고 기초를 알고 자라야 한다"고 전했다.

송가인의 국악 교육 지키기는 새 앨범과 전국 투어에 대한 인터뷰에서도 계속됐다. 지난 13일 소속사 사옥에서 진행한 수십여 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국악을 했던 전공자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우리 것을 지키고 보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송가인의 국악 교육에 대한 호소는 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수많은 언론과 방송 뉴스가 송가인의 호소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이후 교육부의 철회 방침이 나온 후에는 '송가인의 눈물이 통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