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윤은혜, 열애 '찐'이었나… ○○○ 추억 '똑같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은혜와 가수 김종국이 다시 한 번 러브라인에 휩싸였다. /사진=임한별, 장동규 기자
배우 윤은혜와 가수 김종국이 다시 한 번 러브라인에 휩싸였다.

지난 17일 윤은혜는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전 남자친구를 언급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둘이 전 연인을 회상하며 공유한 추억이 겹치는 등 둘 사이를 의심하는 증거가 나오면서 러브라인이 재조명됐다.

이날 윤은혜는 "남자 대부분은 연애 초반 문자메시지를 엄청 많이 한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연락이 줄고 여자는 불만이 생긴다. 남자 입장에서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자는 서운할 수밖에 없다"며 "나중에 유지하지 못할 행동은 처음부터 안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전 남자친구한테 어떻게 해줬냐면 작은 공책에 그날그날 남자친구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다 적어 선물해줬다"며 "상대방도 되게 좋은 사람이었다. 자신의 문자메시지가 되게 단답형이 되고 드문드문해지는 것을 보면서 미안해했다. 내가 고단수였다"고 설명했다.

남자친구의 줄어드는 연락을 기발한 방법으로 풀어낸 것이다. 이어 "문자메시지로 싸울 필요는 없다. 단지 상대가 (자신의 문자메시지가 짧아진 것을) 느끼게끔 해줄 필요는 있다"고 당부했다.
윤은혜가 전 남자친구에게 보낸 문자를 적어 전달했다는 내용이 유튜브에서 공개됐다. /사진=윤은혜 유튜브 갈무리
윤은혜의 발언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화제가 됐다. 김종국이 지난 2018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비슷한 경험을 공유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다락방에서 전 여자친구가 쓴 편지를 발견하곤 "내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손으로 적어준 애가 있다"며 "나를 왕자님으로 부르는 친구였다. 내가 뒤로 갈수록 문자가 짧아졌다. 9월14일 밤 10시에는 '운동 가려고'라고만 보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며 편지가 담긴 공책을 한동안 읽기도 했다.

이처럼 열애설이 확산하자 윤은혜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그는 지난 18일 영상에서 "최근 업로드한 영상은 업로드 후 파일에 문제가 발생해 부득이하게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윤은혜와 김종국은 지난 2003년 'X맨을 찾아라'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다. 당시 둘은 게임 '당연하지'에서 서로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며 'X맨 공식 커플'로 인기를 얻었다.

최근 윤은혜의 전 소속사 DR뮤직 윤등룡 대표가 둘의 '카페 데이트'를 고백해 둘의 러브라인이 다시 회자되기도 했다. 윤 대표는 "그 당시 은혜가 고등학생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은혜네 집이 압구정동에 있었다"며 "은혜가 생일에 친구들과 카페에 있었는데 김종국이 케이크를 가져다줬다고 내게 말했다"고 알렸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