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동서, 250억원 규모 '녹색채권' 발행해 ESG경영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아이에스(IS)동서
건설·환경·제조 종합기업 아이에스(IS)동서가 25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가운데 하나인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이번 채권은 오염방지·관리 분야 비철금속 재활용업체를 인수하는 데 활용할 목적으로 발행됐다. 아이에스동서는 녹색채권 발행에 앞서 한국기업평가에서 ESG인증평가를 받아, 평가기관 최고등급인 G1(Green1) 등급을 획득했다.

녹색채권은 발행 자금이 환경개선 목적을 위한 '녹색 프로젝트'에 사용된다. 녹색채권의 유효성 성립을 위한 '조달자금의 사용', '프로젝트 평가와 선정과정', '조달자금 관리', '사후보고' 4개 핵심요소의 의무사항을 충족하는 채권이다. 그동안 국내 공공기관에서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 민간이 발행 주체로 참가하면서 녹색채권의 시장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한국기업평가는 "조달자금 전액을 녹색 프로젝트에 투입할 예정임을 확인해 프로젝트의 평가·선정, 자금관리·사후보고 등의 프로세스가 매우 우수한 수준으로 평가된다"고 진단했다.

아이에스동서는 친환경사업을 미래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환경부문 사업 비중을 확대해가고 있다. 2015년 폐기물 매립사업을 영위하는 삼정이알케이, 증기공급업체 케이알에너지 등에 투자를 시작으로 환경서비스기업 인선이엔티를 인수했다. 폐기물사업에 이어 코발트(Co) 니켈(Ni) 리튬(Li) 등 이차전지 핵심원료인 비철금속 재활용업을 확대하기 위해 2021년 이차전지 금속폐기물 처리업체 TMC에도 투자했다.

올 1월에는 북미 최고 기술을 보유한 배터리 리사이클링 업체 리씨온(Lithion)에 5% 이상 지분을 확보, 기술 독점 사업권 계약과 글로벌 시장 동반 진출을 꾀하고 있다.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은 2016년 140억원 규모의 사재를 출연해 장학재단 문암장학문화재단을 설립하고 인재육성 지원, 교육환경 개선, 학대피해 아동지원 등 지역사회와 아동·청소년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