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故 구본무 LG 회장 4주기… 행사없이 조용한 추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 사진=LG
고(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이 타계한 지 20일로 4주기를 맞는다. LG는 생전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을 멀리했던 고인의 뜻을 이어 별다른 행사없이 조용한 추모를 이어갈 예정이다.

재계에 따르면 LG는 이날 회사 차원의 별도 추모 행사를 진행하지 않는다. LG는 구본무 회장 타계 1주기인 2019년에만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그룹 임원진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개최했고 이후로는 회사 차원의 행사는 생략해 왔다.

2020년과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까지 겹치면서 사내 온라인을 통해 고인의 생전 경영활동을 담은 영상을 올려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추모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별도의 영상 게재 등도 하지 않는다. LG 관계자는 "이번 4주기에는 영상이나 온라인 추모식도 없이 조용히 보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구본무 전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맏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95년 제 3대 회장에 취임해 23년간 그룹을 이끌다 2018년 5월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구 전 회장은 LG 사업군을 '전자-화학-통신서비스' 3개 핵심사업군으로 구축해 경쟁력을 높이며 LG를 일류 기업으로 이끌었고 국가 산업경쟁력 견인과 경제발전에도 기여했다.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LG가 현재 전기차 배터리 등 자동차부품,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에너지,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 기반을 마련했다.

사회 공헌에도 관심이 많았다. 2015년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보답하겠다"며 직접 지시를 내려 'LG 의인상'을 만들었다.

2018년 구본무 회장 타계한 이후 LG 대표에 취임한 아들 구광모 회장은 LG 의인상 수상 범위를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하는 일반 시민으로 확대해 선친의 사회 공헌 유지를 이어가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