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말 잘하는 사람보다 일 잘하는 사람 뽑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수원 지동교광장에서 가진 유세단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은 이날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교에서 열린 유세단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김 후보.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수원 지동교광장에서 가진 유세단 출정식에서 "말 잘하는 사람보다 일 잘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경선 경쟁자였던 안민석 의원·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비롯해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김진표·김영진·백혜련 등 원내 인사는 물론 최순호 전 축구선수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또 광역·기초 의원 후보자와 지지자까지 포함해 약 1000명이 이날 모여 지방선거 승리 의지를 다졌다.

김 후보는 "오늘 우리가 대장정의 길을 걷는 첫날"이라며 "이제 우리는 대한민국의 앞날에 대한 양 갈래 길에 서 있다. 과거냐 미래냐. 기득권 유지냐 기득권 깨기냐. 말꾼이냐 일꾼이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난 2개월 동안 윤석열 정부의 독선과 오만과 폭주를 똑똑히 지켜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기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살고 있고 대한민국의 모든 것이 이 경기도에 와 있다. 경기도는 그야말로 대한민국의 압축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 선거에서 이겨야 되고 경기지사를 제대로 뽑아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는 한 표 차, 두 표차, 10표차 100표차로 승부가 날지도 모르는 박빙이라고 한다"며 "주위에 있는 한 분, 두 분, 세 분, 다섯 분, 열 분 투표 독려해 달라"고 부탁했다. 나아가 "지난 대선에서 우리가 0.7%포인트로 눈물을 흘렸던 거 기억나지 않나"라며 "이제 승리의 그날까지 이제 2주 남았다. 주위 분들까지 독려해서 다 같이 투표장에 나와서 투표율 올려서 다 같이 1번 찍어 우리 경기도를 살리고 도민 삶의 질을 높이고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폭주를 막자"고 호소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