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시멘트,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 초고층 압송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일시멘트가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 초고층 압송에 성공했다. /사진=한일시멘트 제공
한일시멘트가 층간 소음 저감을 위해 DL이앤씨와 공동 개발한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이 국내 최초로 지상 150m(약 50총) 초고층부 압송에 성공했다.

한일시멘트는 지난 18일 경기 고양 주상복합건물 'e편한세상 일산어반스카이' 건설현장에서 압송에 성공하며 상용화 가능성과 시공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19일 밝혔다.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은 기존 레미탈보다 밀도가 높고 무거워 건축물 고층부 시공 시 차별화된 압송 기술이 필요하다. 이번 타설에는 자동 계량 센서를 부착해 균일한 물리적 성능을 유지하며 타설이 가능한 이동식 사일로가 사용됐다. 콘크리트 압송 관련 국내 전문가로 꼽히는 최명성 단국대학교 고수에게 제품물성 해석 및 시공성능 예측 연구를 의뢰해 도움을 받기도 했다.

한일시멘트의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 품질은 국가공인시험기관(KOLAS)를 통해 이미 검증됐다. 지난 2월 이 제품을 마감재로 사용한 바닥구조가 '중량 충격음 저감 1등급' 성능 실험에 성공했다. 실험실이 아닌 경기 화성 e편한세상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측정한 결과라 더욱 신뢰도가 높다.

최근 국토부는 층간 소음을 줄일 수 있도록 공동주택 바닥 성능검사 방법을 개정했다. 올해 2월 개정된 주택법에 따라 오는 8월4일부터 강화된 기준으로 성능검사를 실시한다. 무작위로 선정된 샘플 세대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기존보다 강화된 소음 기준(49dB)을 통과해야 한다.

한일시멘트는 지난 2년 동안 DL이앤씨와 함께 선별된 중량골재를 적용한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을 개발했다. 기존 바닥용 레미탈 대비 밀도가 120% 향상돼 흔히 '발 망치' 소리로 불리는 중량충격음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한일시멘트 관계자는 "고밀도 바닥용 레미탈 상용화 생산 기반을 준비하고 있다"며 "적절한 시공 솔루션도 준비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건설업계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7.40상승 45.3913:35 07/07
  • 코스닥 : 756.21상승 11.5813:35 07/07
  • 원달러 : 1300.60하락 5.713:35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35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35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