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휴지 7만원?…황교익 "서민 코스프레 오지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서민 코스프레'를 하다가 딱 걸렸다며 비꼬았다. 사진은 황교익인 19일 갈무리 한 네티즌의 게시물. /사진=황교익 페이스북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서민 코스프레'를 하다가 딱 걸렸다며 비꼬았다.

황 씨는 19일 페이스북에 한 네티즌이 게시한 '안경은 5만원대지만 휴지는 7만원대. 서민 코스프레 오지네'라는 글과 함께 남긴 사진을 공유며 "서민 코스프레 하다가 딱 걸렸네요"라고 남겼다.

이날 황 씨는 페이스북에 "부자는 부자 티를 내면서 살아도 됩니다. 자본주의 사회잖아요. 물론 부자가 싸구려를 좋아할 수도 있구요. 개인의 취향은 존중되어야 합니다."라며 "다만 부자가 싸구려를 좋아한다고 '친서민적'이라는 표현은 하지 말기 바랍니다. 서민이 고가의 명품 가방을 들었다고 '친부자적'이라고 하지 않잖아요. '친서민적'이라는 표현 자체가 서민을 낮추어 보는 부자의 계급 의식을 담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추가로 남기며 김 여사의 행동을 돌려서 비난했다.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건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김 여사가 팬들에게 선물 받은 안경을 쓰고 업무를 보며 경호견과 함께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는 "김 여사, 팬들이 선물한 안경 끼고 일하시는 모습! 5만원 이하 저렴한 안경인데도 여사가 끼니 태가 한껏 나네요"라고 추켜세웠다.

그러자 진보진영 지지자들은 사진 속 등장 품목 중 노란색 화장지(롤 휴지)에 주목하며 해당 제품이 포르투갈이 원산지 R사 제품임을 찾아냈다.

R사 노란색 휴지 가격은 구입처에 따라 6롤 한묶음에 1만2000원대부터 7만원대까지 다양하다. R사 휴지를 김 여사가 사용한다는 소문이 퍼지자 인터넷 쇼핑몰을 중심으로 주문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