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KT 취업청탁 김은혜 사퇴하라"... 김은혜 "관여한 적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KT 전무 시절 신입사원 공채에 취업 청탁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검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19일 김 후보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KT 전무 시절 신입사원 공채에 취업 청탁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검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19일 오전 이수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KT 전무로 재직할 때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의 취업을 청탁한 사실이 김성태 전 의원 딸 부정 취업사건 판결문 증거자료를 통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날 민중의소리는 이석채 전 KT 회장의 판결문 등을 토대로 지난 2012년 KT 취업 청탁 사건 발생 당시 유력 정치인과 고위 임원이 추천한 지원자 9명 가운데 김 후보가 추천한 지원자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 대변인은 "김 후보가 청탁한 지인은 1차 실무면접에서 불합격했지만 최종 합격으로 조작됐다"며 "취업을 준비하는 수많은 청년과 그 부모의 가슴에 불공정이라는 대못을 박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얼마 전 '청년의 또 다른 이름은 공정이라 생각한다'며 '경기도 내 불공정 취업을 없애겠다'고 밝혔지만 뒤로는 불공정 불법 취업청탁을 자행했던 것"이라며 "김 후보는 '경기맘'이 아니라 '가짜 경기맘'이었고 '조작맘' '청탁맘'이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김 후보는 불법 취업 청탁을 국민께 사죄하고 경기도지사 후보직을 당장 사퇴하라"라며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김 후보를 기소하지 않았는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말한 사회적 강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이날 관훈토론회에서 "저는 보도에서 나온 부정 채용에 어떤 식으로든 관여한 적이 없다"며 "보도에서 거론된 분이 KT에 채용된 적이 없다는 것을 KT에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