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여의도 저승사자,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 먼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1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을 부활시킨 것과 관련 "2년 넘게 지지부진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부터 합수단 수사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한 장관이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법무부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을 부활시킨 것과 관련 "2년 넘게 지지부진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부터 합수단 수사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사건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남국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자본시장의 질서를 무너트리고 많은 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금융, 증권범죄는 건전한 시장 조성을 위해 반드시 척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건희 여사가 시세조정에 가담한 정황이 뚜렷한데도 지금까지 조사 한 번 하지 않고 무혐의 처분하겠다는 것은 이해 불가"라며 "공정과 상식을 강조하는 윤석열 정부인 만큼 대통령 배우자의 의혹은 더욱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욱이 지난 정부에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강조했던 정희도 부장검사가 합수단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니 기대가 크다"며 "말로만 공정, 말로만 사회적 강자에 대한 엄정수사가 아닌 정말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1소위원장인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구갑)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합수단의 1호 사건, 지난 2년간 제대로 된 수사 없이 질질 끌어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이 되어야 한다"며 "사회적 파급력이라는 측면에서도 반드시 이 사건의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구갑)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합수단의 1호 사건, 지난 2년간 제대로 된 수사 없이 질질 끌어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이 되어야 한다"며 "사회적 파급력이라는 측면에서도 반드시 이 사건의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박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의원은 이른바 '윤석열 사단' 검사들을 주요 검찰 보직에 배치한 데 대해서도 "노골적인 졸속 인사"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입만 열면 강조하던 법과 원칙도, 공정과 상식도 무너졌다"며 "긴급하지도 않은, 그리고 규모도 큰 인사를 하면서 검찰인사위원회 심의도 건너뛰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예규에 규정된 인사, 재산 검증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며 "법무부 검찰담당관이던 임은정 검사는 대구지검으로 발령냈는데, 사실상 좌천"이라며 "한동훈 장관 본인과 윤석열 대통령만을 위한 인사 아니냐"고 꼬집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