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실 인근, 집회 허용되나… 오늘 집행정지 심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시민단체가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를 금지당하자 집행정지를 신청해 이에 대한 법원의 심문이 20일 열린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회원들의 행진을 대비하고자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있는 경찰. /사진=뉴스1
시민단체가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를 금지당하자 집행정지를 신청해 이에 대한 법원의 심문이 오늘 열린다.

지난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부장판사 박정대)는 20일 오후 1시30분 참여연대가 용산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한다. 오는 21일 집회가 예정된 만큼 늦어도 오는 20일 오후까지는 법원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참여연대는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북미 합의 이행과 한반도 평화를 주장하는 기자회견과 집회를 국방부 및 전쟁기념관 앞에서 진행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금지통고를 받았다. 참여연대는 "집회의 장소와 시간 선택은 집회의 성패에 결정적인 요소이고 집회의 자유의 본질적 내용"이라며 지난 13일 본안소송과 함께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집회의 경우 한미 정상회담이라는 특수한 시기를 놓친다면 동일한 장소에서 집회를 개최한다고 해도 본래 개최하고자 했던 집회에 비해 그 주목도와 시의성 면에서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경찰이 집회나 시위를 제압과 관리 대상으로서가 아니라 존중과 협력의 대상으로 바라볼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부장판사 김순열)는 지난 11일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이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집회하게 해달라며 용산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은 일부 행진 시간 등에 제한을 두고 받아들였다. 때문에 해당 단체는 집회가 허용되자 지난 14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100m 이내 구간에서 도보 행진을 진행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