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엔 문제 없다면서… 식용유 구매 제한은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요 이커머스에서 식용유 구매 개수를 제한하고 있다. 서울시내 창고형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식용유를 고르고 있다./사진=뉴시스
식용유가 비싸지자 1인당 구매 개수를 제한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계속되는 가격 상승세에 사재기 현상을 막기 위해서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 롯데온 등 주요 이커머스에서 일부 식용유 제품에 대해 구매 제한 조치를 취했다.

롯데온은 하루에 한 사람이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를 5개로 제한했다. 롯데온 관계자는 "공급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나 혹시 모를 사재기 현상 방지를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쿠팡도 최근 식용유 구매에 제한을 걸었다. 로켓배송 이용 시 식용유를 10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 쿠팡에서 로켓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는 일시품절된 상품이 많아졌다. 홈플러스 온라인몰에서도 일부 식용유 제품의 최대 구매 수량이 2개로 제한됐다.

현재 국내 식용유 수급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식용유 공급사들은 운송 중인 물량을 포함해 2~4개월가량의 재고를 안정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업소용·가정용으로 사용량이 가장 많은 대두유는 미국·아르헨티나 등 주요 수출국으로부터 차질 없이 연간 약 40만톤이 도입되고 있다.

다만 식용유 가격은 해바라기유 최대 수출국인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발생하면서 오름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오뚜기 콩기름(900㎖)의 5월 평균 판매가격은 4916원이다. 전년동기대비 33.8% 오른 가격이다. 같은 기간 해표 식용유(900㎖)도 4071원에서 4477원으로 비싸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구매 제한 조치가 나오는 것이지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라며 "가정용 식용유의 경우 사재기까지 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되지만 소비자 사이에는 불안심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