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 구찌 우산 폈더니…"앗! 물이 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찌와 아디다스가 협업으로 중국에서 내놓은 209만원짜리 우산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반발을 샀다. 사진은 해당 우산. /사진=트위터(@cubist_pg) 캡처
명품 브랜드 구찌와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중국에서 콜라보로 제작한 고가의 우산이 정작 비를 막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9일(이하 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는 구찌와 아디다스의 콜라보로 제작된 우산이 1만1100위안(약 209만3000원)에 판매됐다. 하지만 블룸버그에 따르면 출시 전부터 큰 주목을 받은 이 우산은 이내 '방수가 안된다'는 고객들의 거센 항의에 직면했다.

실제로 중국의 대표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는 '1만1100위안에 판매되는 (구찌·아디다스) 콜라보 우산은 방수가 안 된다!' 등의 해시태그(#)가 1억400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한 네티즌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산이 방수가 안된다고?"라는 게시글과 함께 우산 사진을 올리며 "중국에서 출시된 이 우산은 이상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찌와 아디다스는 이 '우산'의 당초 목적이 "비를 막는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현재 우산을 판매하던 홈페이지에는 '우산' 대신 중국 표준어상 다소 애매한 용어로 수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