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 아시아 순방 위해 한국으로 출발…20일 오후 도착

도착 직후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방문…尹대통령·이재용 동행
21일 尹대통령과 첫 한미정상회담 후 국립중앙박물관서 환영 만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5월1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을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5월1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을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아시아 순방을 위해 한국행(行)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1분쯤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12시4분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 탑승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0일 오후 오산미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지난해 1월 취임 이후 4번째 해외 순방이자, 16개월 만에 처음 이뤄지는 아시아 순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22일 2박3일간 한국에 머문 뒤 22일 일본으로 넘어가 24일까지 체류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에서 한국이 첫 번째 방문국이 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에 도착한 직후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찾는 것으로 한국 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는 한미간 안보동맹을 글로벌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 안보 등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심화시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일정으로 해석된다. 이 일정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함께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이튿날인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두 정상간 정상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후 11일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후 가장 이른 시일에 미국 정상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기록을 갖게 된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간 예정돼 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청사 강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회담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정상회담에선 두 정상간 유대감과 신뢰 구축을 토대로 한미 동맹 강화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대응, 글로벌 공급망 재구축 등 경제 안보, 역내 및 글로벌 과제 협력 등이 심도 깊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이번 정상회담에선 북한 문제가 최우선 과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3차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비롯해 16차례 무력시위를 벌였다. 한미 당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순방기간 또는 직후에 추가 ICBM 시험발사나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북한의 이같은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모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고, 국가정보원 등도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발사 준비를 끝낸 상태라며 북한이 이를 결행할 타이밍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이 북한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낼지 관심이 모인다.

두 정상은 대북 관여를 위해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되 도발에 대해선 대북 제재 이행 등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원칙을 견지해 왔다.

이를 감안하면 북한을 향해 전제조건 없는 비핵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면서 도발시엔 한미연합방위 태세를 토대로 단호한 대응 원칙을 재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양국 국방장관은 미국의 핵우산을 의미하는 '확장 억지'와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다만, 북한이 뒤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인정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의사를 강조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정상회담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이 자리엔 국내 10대 그룹 총수들도 함께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사흘째인 22일 오전 오산 공군기지를 찾아 한미 장병을 격려하는 것으로 마지막 방한일정을 소화한 뒤 다음 순방국인 일본으로 이동한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백악관은 부통령 시절에 방문한 적이 있다며 이번 방한 때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정된 면담은 잡혀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