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尹, 한덕수-정호영 묶어 꽃놀이패…민주당 실수, 韓 기사회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 News1 김명섭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놓고 미숙한 대응을 하는 바람에 윤석열 대통령에게 꽃놀이패를 안기는 이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입맛을 다셨다.

최 전 수석은 19일 밤 TBS교통방송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민주당이 시간을 끄는 바람에 한덕수 후보자가 기사회생하게 됐다"고 20일 오후 4시 국회 본회의에서 한덕수 인준안 통과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렇게 보는 이유로 "민주당 분위기를 보면 부결이 맞지만 시간을 끄는 사이 (선거 에 악재로 등장할 것을 우려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의 '인준을 해줘야 한다'라는 발언까지 등장하게 만들어 (당이) 이를 외면하기 어렵다"라는 점을 들었다.

최 전 수석은 "사실 임명권자가 꽃놀이패를 하는 것은 참 처음 본다"며 "이는 민주당의 과정 관리나 대응이 조금 미비했고 부족했기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그래서 "창은 야당에서 쥐고 있는데 꽃놀이패를 인사권자가 하게 만들었다"고 아쉬워했다.

민주당은 국무총리 인준 카드를 흔들며 부적합 장관 후보자를 떨어뜨려야 하는데 오히려 윤 대통령이 '한덕수 카드'를 흔들며 장관 후보자를 안고갈지 버릴지 택하게 만들었다는 것.

최 전 수석은 "대통령이 처음에는 한덕수-한동훈을 묶었다가 지금은 한덕수-정호영을 기술적, 전략적으로 묶었다"며 민주당이 확실한 대응을 하지 못하는 바람에 "만약 한덕수 총리가 가결 될 경우 윤 대통령이 정호영 후보자를 그냥 안고 가든지 아니면 낙마를 시켜도 인사권자의 서비스 상품처럼 돼 민주당이 참 이상한 처지에 빠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현재 상황이 "누구를 살리고 누구를 포기하느냐의 꽃놀이패가 아니고 정호영 후보를 나중에 포기하든 고(GO)를 하든 (윤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그런 꽃놀이패가 되 버렸다"는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인사 나누는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