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주먹 흔들며 '임을 위한~' 부르려 했다…사회자가 '손에 손' 하기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손에 손을 잡고, 어떤 이들은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 당초 윤 대통령도 주먹을 흔들 예정이었지만 사회자가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손에 손을 잡고, 어떤 이들은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 당초 윤 대통령도 주먹을 흔들 예정이었지만 사회자가 "손에 손을 잡아 주세요"하는 바람에 손을 잡고 불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공동취재)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보수정권 대통령으로는 사상 처음 '임을 위한 행진곡'을 주먹을 흔들며 부르는 장면이 연출될 뻔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8일 열렸던 제42주년 518광주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주먹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겠다는 뜻을 광주로 내려가는 KTX열차에서 밝혔다. 하지만 제창 순서 때 사회자가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 주세요"라고 하는 바람에 얼떨결에 옆 사람과 손을 잡고 노래를 불렀다는 것이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잠시 난감해 했으나 '손에 손~'대신에 주먹을 흔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공개해 드러났다.

하 의원은 "18일 아침 (대통령, 장관, 국민의힘 의원들이) 다같이 기차를 타고 같이 내려갔다"며 그 자리에서 "노래 부를 때 어떻게 할 거냐(는 말을 주고 받았다)"고 했다.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게 한 쌍이다"며 주먹을 위 아래로 흔들며 부르는 장면을 선보인 뒤 "그래서 이것을 할 거냐고 다들 궁금해 했는데 윤 대통령이 '한다, 이거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이 이걸 하는 게 맞냐?, 이거 한다는 데? 나도 판단이 잘 안 서더라"며 그래서 "그냥 내버려 두자"라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

문제의 순간에 대해 하 의원은 "기념식 마지막에 그 노래가 나오는데 사회자가 '서로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라고 해 대통령이 당황하지 않았을까"라며 "자기는 주먹을 아래, 위로 흔들 준비를 하고 있는데 사회자가 갑자기 손에 손잡고 그래서 (하는 수없이 옆자리의 유가족과 손을 잡고 제창했다)"라고 설명했다.

즉 "대통령이지만 사회자, 진행자가 얘기하니까 안 할 수가 없었다"는 것으로 "처음엔 민주당 의원 상당수도 손에 손잡고를 시작했지만 영 어색한지 '나 이거 안 해'라며 (주먹을 흔들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내년에 봐야 될 것 같다"며 아마 내년에는 윤 대통령이 주먹을 위 아래로 흔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 자신은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는 하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제창 때 주먹을 흔든 것에 대해 "이 대표도 판단을 잘 못하는 것 같더라, 대통령이 이렇게 하는 게 맞을까? '(주먹을 흔들도록) 냅둡시다' 했는데 손에 손잡고 한다?"라며 너무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여서 다들 당황했을 것이라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