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에쓰오일' 공장 화재 '1명 사망'… "10km 밖에서도 진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산 에쓰오일(S-OIL) 공장 화재 진화 작업이 밤을 새우며 10시간 넘게 계속되고 있다. 지난 19일 저녁 8시51분뜸 울산시 남구 온산공단 S-OIL(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울산 에쓰오일(S-OIL) 공장에서 큰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본사·협력업체 직원등 9명이 부상을 당했다.

20일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저녁 8시51분쯤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S-OIL 공장 알킬레이터 제조 공정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20일 오전 7시를 기준으로 현재까지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터 제조 공정의 보수공사가 끝난 뒤 시운전 하는 과정에서 최초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재 부탄 저장 탱크와 연결 배관 등에 물을 집중 분사해 추가 폭발을 막고 조기 진화를 위해 탱크를 냉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에쓰오일 직원 14명과 협력업체 직원 11명, 정비업체 1명 등 총 26명이 알킬레이터 제조 공정 시운전 작업에 투입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에쓰오일 협력업체 30대 직원 1명이 숨졌고 본사·협력업체 직원 등 9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경상 환자 대부분은 폭발과 화재로 이어지면서 화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인명 수색 중 0시20분쯤 해당 공정 1층에서 사망자 1명을 발견했다. 사망 원인은 폭발로 인한 질식 또는 소사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폭발 사고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한데 이어 저녁 9시40분쯤 인접 소방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 중이다. 진화에는 차량 52대와 인력 108명이 동원됐다.

특히 사고 당시 현장에서 10여km 떨어진 곳에서도 집이 흔들릴 정도로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수십미터 불기둥이 치솟으면서 119와 울주군에 이를 본 시민들의 문의가 수십건 접수됐다. 울주군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인근 주민들의 외출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23:59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23:59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23:59 08/08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8
  • 금 : 1805.20상승 1423:59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