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논란' 로버트 할리 근황…" 0.1%도 없는 희소암 투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약류로 분류되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MBN 방송캡처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마약 투약 사건 후 근황을 공개했다. 로버트 할리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로버트 할리는 이날 "한국에 와서 한국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 만에 모든 내 인생이 무너졌다"며 "제가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하게 됐다"고 지난 과오를 돌아봤다.

그는 자신의 집을 공개하며 아들들과 반려견들을 소개했다. 로버트 할리는 반려견들을 바라보며 "몇 년 동안 힘들었는데 강아지가 나한테 큰 위로를 줬다"며 "다른 사람들이 나를 보기 싫다고 할 때 (반려견들은) 항상 아빠한테 와서 계속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1997년 한국에 귀화한 로버트 할리는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1세대 외국인 방송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으며 대중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

로버트 할리는 "시청자들이 저를 많이 지켜봤고 많이 사랑해 주셨다. 그동안 너무 고맙게 생각했다"며 "그런데 그거(사랑) 받으면서 이런 짓을 한 게 허용되는 게 아니다. 변명을 할 수 없다. 그건 잘못한 거다. 크게 잘못한 거다"며 반성했다.

로버트 할리는 다리를 절뚝 거리며 등장했다. 그는 희귀암으로 투병 생활을 했다고. 2년 전 다리에서 악성 종양이 발견된 것. 로버트 할리는 "신경암인데, MPNST(말초신경초종양)이라는 암이다. 사회에서 0.1%도 없다. 세상에서 제일 희귀한 암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받았지만 끊임없이 운동하고 재활 훈련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로버트 할리의 재활을 돕고 있는 아들은 "병원에서 퇴원할 즈음에 아버지 몸에 근육이 전혀 없었다"며 앙상하게 말랐던 아빠의 다리 사진을 공개했다. 아들은 "다리가 이쑤시개처럼 보였다"며 "근육이 없었기 때문에 걷는 것조차 할 수 없었고, 헬스장에 처음 오는 사람처럼 차근차근 도와줘야 했다"고 회상했다. 또한 그는 "되게 마음속으로 슬펐다. 튼튼했던 아버지가 갑자기 근육이 없고, 초라하고 외로운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많이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로버트 할리는 힘들 때 자신을 돌봐 준 의사 인요한을 찾아갔다. 인요한은 투병 당시 로버트 할리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거 잘못하면 죽겠다' 싶을 정도로 심각했다"며 "종아리 수술을 했기 때문에 재활이 좀 필요한데 지금은 거의 100% 회복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