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청담부부' 이정재·정우성, 칸 홀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칸에서 일상을 공개한 이정재와 정우성의 모습. /영상=이정재 인스타그램 갈무리
칸에서 일상을 공개한 이정재와 정우성의 모습. /영상=이정재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가 함께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정우성과 이정재는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개막식 포토콜 행사에 등장했다.

이날 정우성은 화려한 패턴 셔츠에 블랙 팬츠를 입고 핑크빛 재킷을 걸친 차림으로 나타났다. 그는 셔츠 단추를 풀어 목선을 가볍게 드러내고 선글라스를 가볍게 꽂아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배우 정우성(왼쪽)과 이정재가 함께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사진=로이터
이정재는 산뜻한 아이보리색 슈트에 깔끔한 노칼라 화이트 셔츠를 받쳐 입고 등장했다. 그는 파스텔 톤이 어우러진 행커치프를 매치해 포인트를 더했으며 화이트 로퍼를 신어 전체적으로 산뜻한 느낌을 냈다.

둘은 바다를 배경으로 찍은 영상을 공유하는 등 칸에서의 일상을 전했다.

이정재의 첫 연출작인 영화 '헌트'는 제75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됐다.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 정우성 외에도 배우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 등이 출연한다. '헌트'는 칸 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최초 공개되며 올해 여름 국내에서 개봉된다.

이정재는 지난 2010년 제63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영화 '하녀'로 정우성은 지난 2008년 제61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으로 각각 레드카펫을 밟았다. 다만 두 배우가 한 작품으로 동시에 칸 레드카펫을 밟는 것은 '헌트'가 처음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