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시즌 최악 부진' 맨유… 올해의 선수 시상식도 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한국시각) 영국 매체에 따르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올 시즌 부진하자서 선수단 요청으로 연례행사인 올해의 선수 시상식을 취소했다. 사진은 시즌 중 답답한 표정 보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올시즌 부진하자 선수단 요청으로 연례행사인 올해의 선수 시상식을 취소했다.

20일(한국시각)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맨유는 10년 넘게 진행한 시즌 종료 이벤트인 올해의 선수 시상식을 취소했다.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의 요청에 따라 시상식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맨유는 16승10무11패(승점 58점)로 6위에 올라있다. 4위권 밖으로 밀려 다음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좌절됐다. 오는 23일 리그 마지막 경기 크리스탈 팰리스전 결과에 따라 7위로 밀리면 유로파리그(UEL)도 출전하지 못할 수 있다.

맨유는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이기면 승점 61점으로 시즌을 마친다. 해당 승점은 지난 2013-14시즌 맨유가 거둔 역대 최저 승점 기록과 같다. 팰리스를 잡지 못하면 역대 최저 승점 신기록을 경신한다.

올시즌 최악의 부진에 빠진 맨유는 아약스 감독 에릭 텐 하흐가 다음 시즌 감독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