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크 벗어난 기업은행, 美 검찰과 기소유예협약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미국 연방 뉴욕 남부지검(미국 연방검찰)과 체결한 기소유예협약이 미국 뉴욕 시간 기준 지난 12일 최종 종료됐다고 20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한·이란 원화경상거래 결제업무 수행과 관련해 미국 연방검찰과 지난 2020년 4월 20일 기소유예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건은 2011년 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70대였던 미국 알래스카 시민 정씨는 이탈리아산 대리석을 수입해 이란에 수출한다는 명분으로 지난 2011년 2월부터 7월까지 기업은행의 원화결제계좌를 이용해 1조914억원을 인출한 뒤 이를 해외 5~6개 계좌로 나눠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 과정에서 기업은행은 사전에 허위거래를 인지하지 못하고 송금 중개를 진행했다는 이유로 미국의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지난 2020년 4월 기업은행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와 관련해 미 사법당국과 8600만달러의 벌금에 합의하고 2년간 기소 유예처분을 받았던 것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소유예협약 종료로 미 연방검찰의 조사와 관련된 리스크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의 실효성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