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CCUS·수소생산 MOU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제철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에너지·환경분야에 대한 포괄적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제철은 20일 "안동일 사장,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에 위치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탄소포집·활용 저장 기술(CCUS), 수소 생산 및 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 협력을 위한 탄소중립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2016년부터 저탄소 생산체제 구축을 위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온실가스 및 에너지 부문 기술협력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최근에는 탄소중립이 기업의 지속가능 경영에 중요한 이슈로 부각되면서 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에너지·환경 부분에 대한 탄소중립 MOU를 새롭게 체결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제철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보유한 에너지 관련 선도 기술을 활용해 제철소 설비 성능 향상 및 운영 최적화에 나설 계획이다. 그린철강을 위한 기반기술인 수소생산, CCUS, 무탄소 연소 등 중장기적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수소에너지연구본부, 에너지효율연구본부, 기후변화연구본부 등 분야별 전담 연구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CCUS, 수소 생산, 열·에너지 설비 부분에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했다.

현대제철은 이번 MOU를 통해 부생가스 내 성분 자체를 변화시켜 수소 생산량을 2배로 늘리는 블루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 수소환원제철에 소요되는 대량의 환원용 수소 생산 기술 확보 가속화도 기대 중이다.

더불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CCUS 관련 다양한 기술들을 제철 공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안동일 사장은 "앞으로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협력하면서 에너지·환경 관련 실증 기술력을 크게 높일 예정"이라며 "다양한 기술협력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철강업계의 저탄소 환경구축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남 원장은 "이번 MOU를 통해 국내 산업현장과 긴밀히 공조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현대제철을 비롯한 국내 기업들이 탄소중립 실현을 통해 에너지·환경 분야에서 국제적인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8:03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8:03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8:0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8:03 06/29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