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애 무한대 아니야"… 친아들 남겨놓고 재혼한 여성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들이 어린 시절 유치원에서 한 말로 인해 충격받은 여성이 아이를 두고 재혼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아들이 어린 시절 유치원에서 한 말로 인해 충격받은 엄마가 아들을 두고 재혼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성애는 절대 무한하지 않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A씨는 대학교 4학년 때 혼전 임신했고 학업을 마친 후 곧바로 결혼한 후 육아에 전념했다. 그의 남편은 누나만 4명 있는 막내 아들로 유흥과 불륜에 월급을 탕진했다.

A씨는 "육아와 시댁의 괴롭힘 속에 시가에 얹혀서 거진 7년을 보냈다"며 "폭행, 폭언을 일삼는 남편과 살면서도 아들 만큼은 두고 나올 수 없어서 이혼을 참아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던 중 A씨는 "아들의 충격적인 발언에 이혼을 결심했"고 고백했다.

A씨는 아들이 유치원에서 "엄마가 죽었으면 좋겠다" "우리 집은 엄마 제외하고 모두 똑똑하다" "아빠가 새엄마 데리고 온다 했는데 그럼 엄마는 필요 없다" 등의 발언한 것을 전해 들었다. A씨는 "그렇게 사랑했던 아들이 더 이상 내 자식으로 보이지 않아서 가지고 있던 불륜 증거로 이혼 소송했다"며 "시댁에서는 아이 못 준다고 난리 치길래 미련없이 친권 넘기자 '모성애도 없는 X'이라고 욕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이 내게 화내고 성질 낼 때의 얼굴이 전 남편과 똑같았다"며 "내 안에서 엄마로서의 사랑과 애정이 물밀듯 빠져나갔다"고 했다.

A씨는 현재 외국에 나와 재혼한 뒤 현 남편과 쏙 빼닮은 딸을 데리고 사는 중이다. 그는 "전남편의 아이인 아들은 그립지도 보고 싶지도 않다"며 "내가 어미로서 나쁜 선택한 거로 생각할 수 있겠지만 모성애는 절대 무한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내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여기저기 말하는 아이한테 끝없이 사랑 주는 게 불가능했다"며 "물론 시댁과 남편이 잘못 교육해서 그런 거니 아이 탓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내 입장이 돼보면 과연 아이를 데려갔겠냐"며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A씨는 성인이 된 아들에게 연락을 받았지만 답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이 날 보고 싶다며 친정 엄마 휴대전화로 문자 보냈다고 한다"며 "근데 그 내용이 날 원망하고 왜 자기를 안 데려갔냐는 말투였다"고 말했다. A씨는 "모성애는 모든 엄마가 당연히 가지는 게 아니란 걸 알았으면 한다"며 "전남편과 시댁 소원대로 내가 사라져줬으니 이제 날 잊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A씨를 이해한다며 앞날을 응원했다. 이들은 "앞으로 남은 인생 잘 살아라" "왜 엄마 탓을 하냐" "부성애 가진 아빠는 도대체 뭐했냐" "모성애라는 굴레를 벗어던져야 한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와 달리 일각에서는 "아이가 유치원생인데 뭘 알고 그랬겠냐"며 "모성애가 문제가 아니고 낳았으면 책임져라"고 지적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