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 돈 넣을까"… 연 3%대 저축은행 정기예금 '속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리 인상기 속 수신고를 지키기 위한 저축은행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정기예금 금리가 3%대를 넘어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준금리 인상기에 저축은행들이 수신고를 지키기 위한 경쟁에 나서면서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약 4년만에 3%대를 넘어섰다. 이에 저축은행으로 시중 자금이 몰리면서 이달 말 저축은행의 총 수신잔액은 1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12개월 기준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전날(20일) 기준 2.68%다. 이는 이달 1일 기준 정기예금 평균금리(2.56%)와 비교해 0.12%포인트, 올해 1월 1일(2.37%)과 비교해서는 0.31%포인트 오른 수치다. 1년 전(1.61%)과 비교해서는 1.07%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20일 기준 12개월 정기예금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HB저축은행으로 금리가 연 3.35%에 달했다. 이어 키움저축은행 3.20%, 대한저축은행 3.12% 순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업권 1위 SBI저축은행은 지난 16일부터 정기예금 금리를 0.1%포인트씩 인상했다. 대상은 SBI저축은행 영업점, 인터넷뱅킹, 사이다뱅크에서 판매하고 있는 정기예금 상품으로 이번 정기예금 인상으로 기존 정기예금에 적용되는 금리는 최대 2.95%까지 올랐다.
사진=KB저축은행
KB저축은행 역시 특판으로 고객몰이에 돌입한 상태다. 'KB 이-플러스 정기예금'은 별도 조건없이 연 3.1% 금리를 준다. 총 500억원 한도로 진행되며 가입기간은 12개월 이상 24개월 미만, 금액은 100만원 이상이며 대상자에 한해 비과세종합저축으로도 가입이 가능하다.

정기예금 금리가 오르면서 저축은행의 수신 잔액은 증가세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총수신 잔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107조859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84조9943억원)와 비교해 22조8652억원 늘어난 수치다.

저축은행의 총수신 잔액은 지난해 12월 말 102조4435억원으로 100조원을 돌파한 이후 올해 1월 104조386억원, 2월 105조6615억원으로 매달 1조원 이상 늘고 있다. 이 같은 속도를 고려하면 이달 말 총수신 잔액이 110조원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본격적인 금리상승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신 상품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수신금리를 올리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서민금융기관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표=저축은행중앙회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