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는 30조 적자"… 한전, 대체 무슨 일이

[머니S리포트 - 벼랑 끝 한전, 尹 정부 전기요금 어디로] ① 1분기 적자만 7.8조… 작년 연간 손실보다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글로벌 에너지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로 한국전력공사가 4분기 연속 적자 수렁에 빠졌다. 올해 수 십 조원의 손실이 예상되는 가운데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에너지정책을 개선해 한전의 부실을 바로잡고 수요 효율화를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과연 윤 정부는 에너지 정책과 국내 전력시장의 정상화를 이룰 수 있을까.
서울 중구 한국전력 서울본부. / 사진=뉴스1 DB
▶기사 게재 순서
①"이대로는 30조 적자"… 한전, 대체 무슨 일이
②전력 독점판매 개방, 민영화냐 아니냐… 후폭풍 '시끌'
③전기요금 인상 딜레마… 尹정부 묘수는


한국전력의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만 8조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내며 지난해 연간 적자 규모를 넘어섰다. 증권사의 예상보다 더 처참한 규모의 손실이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급증했으나 정부의 반대로 전기요금을 올리지 못한 탓이다. 업계는 이대로라면 전망치를 훨씬 넘는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란 우려가 커진다.


4분기 연속 적자 수렁


한전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7조786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지난해 1분기 5716억원 흑자에서 2분기 적자로 돌아선 후 올해 1분기까지 4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한전의 1분기 실적은 시장의 전망치를 훨씬 뛰어넘는 적자다. 금융정보분석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한전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는 영업손실 5조7289억원이었지만 실제로는 2조원 이상 더 많은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 규모인 5조58601억원도 상회하는 사상 최악의 적자에 해당한다.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늘어나면서 손실규모가 크게 늘어난 탓이다. 구체적으로 연료비가 92.8% 증가한 3조6824억원으로 집계됐고 전력구입비는 111.7% 치솟은 5조5838억원을 기록했다. 전 세계적으로 연료비가 치솟으면서 전력 발전단가가 뛰었고 한전의 전력 구매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1분기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은 톤당 132만7500원으로 1년전(54만7600원)에 비해 2.4배 이상 올랐고 같은 기간 유연탄 가격도 톤당 98.4달러에서 260.6달러로 3배가량 뛰었다.

연료비가 오르면서 한전이 발전사로부터 전력을 구매할 때 지급하는 전력도매단가(SMP)도 높아졌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킬로와트시(㎾h)당 평균 SMP는 180.5원으로 전년동기(76.5원)대비 136%가량 올랐다. 같은 기간 판매단가는 ㎾h당 107.8원에서 110.4원으로 2.4% 인상되는데 그쳤다. 180원대에 구매한 전력을 110원대에 팔게 되니 ㎾h당 70원가량의 손해를 본 셈이다.

원료비 증가로 전기요금 인상 압박이 거센 상황에서도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지만 급격한 물가상승을 우려하며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에 반대하고 있다. 지난 3월에도 한전은 2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를 ㎾h당 33원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산정했으나 정부가 "국민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겠다"는 이유를 들며 반대했다. 결국 연료비 조정단가는 0원으로 동결됐다.


팔수록 손해… 올해 사상 최악 적자 불가피


한전은 전기요금 현실화가 절실하다. 한전 관계자는 "지금은 전기를 팔면 팔수록 적자가 더 커지는 구조"라며 "연료비 가격 급등에 따른 전기요금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전기요금 인상 조정이 없는 한 한전의 연간 적자규모는 올해 수 십 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한전의 올해 영업손실 규모는 17억4723억원이다. 1분기 어닝 쇼크를 기록한 것처럼 연간 적자 규모가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최근 보고서에서 한전이 올해 30조3003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전의 대규모 부실이 예상됨에 따라 윤석열 정부가 전기요금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이자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을 했다"며 4월 전기요금 인상 계획 백지화를 약속했지만 당선 직후 "4월 전기요금 인상은 문 정부의 몫"이라며 한 발 물러났다.

최근에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전기요금 원가주의 원칙을 확립하겠다고 밝혀 향후 인상 가능성을 열어 놨다. 원가주의 요금 원칙이란 전기 생산에 필요한 연료비 변동분을 요금에 반영하는 원칙이다. 전기요금을 급격하게 올릴 경우 국민적인 부담과 저항이 클 수 있어 단계적으로 요금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한전도 자체적으로 자구책을 마련했다. 한전은 최근 모든 전력그룹사가 참여하는 형태로 '비상대책위원회'를 확대 구성하고 고강도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보유 중인 발전 자회사 등의 출자 지분 중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을 제외하고 매각할 방침이며 보유 부동산 매각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운영·건설 중인 모든 해외 석탄발전소의 매각 원칙 정립을 포함한 해외사업 재편 및 구조조정도 병행한다. 투자사업 시기도 조정하고 발전 자회사는 연료비를 포함한 전력 생산원가 절감노력을 강화한다. 전기요금 현실화도 지속 추진한다. 한전 관계자는 "연료비 등 원가변동분이 전기요금에 합리적으로 반영될 수 있는 방안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91하락 13.6110:47 08/17
  • 코스닥 : 826.69하락 8.0510:47 08/17
  • 원달러 : 1310.80상승 2.710:47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0:47 08/17
  • 금 : 1789.70하락 8.410:47 08/17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野 "취임 100일 尹, 국민 100만점에 20점.. 성적표 참담"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