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효과' 실체 논란…"명 다했다" vs "플러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1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등판 '효과'를 놓고 여야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은 지난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는 이 위원장. /사진=국회사진취재단
6·1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등판 '효과'를 놓고 이른바 '이재명 효과'에 대해 여야 논쟁이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효과'가 이제 명을 다해가고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의 등장 효과가 플러스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여론조사 결과가 이재명 위원장의 향후 당내 입지와도 직결되는 민감한 문제인 탓에 여야의 기싸움이 지속되고 있다. 발단은 지난 18일 나온 MBN 의뢰 리얼미터 보궐선거 여론조사였다.

계양을의 경우 민주당 이재명 50.8%, 국민의힘 윤형선 40.9%로 오차범위 밖(±3.5%포인트)인 9.9%포인트 격차였지만 분당갑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 60.8%가 김병관 민주당 후보 32.1%를 더블스코어 격차로 제친 데 비해선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라는 것이다.

실제 국민의힘은 반색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유하며 "당은 윤형선 후보로 이길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재명 위원장은 지난 19일 "참 못된 프레임이다. 백두산 오른 사람하고 계양산 올라간 사람하고 해발고도를 비교하는 것하고 똑같다"며 "사람 키의 차이가 아니고 산의 높이의 차이"라고 반박했다.

안 후보가 출마한 분당갑을 백두산에, 자신이 출마한 계양을을 계양산에 빗대어 분당이 압도적으로 보수여당에게 유리한 환경이어서 더 격차를 벌렸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그러자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재미도 없고 이해도 안 가고 이재명 후보가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산 비유는 제가 원조인데 이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맞받아쳤다. 허은아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효과'가 이제 명을 다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6·1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등판 '효과'를 놓고 여야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은 지난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는 이 위원장.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반면 김민석 민주당 총괄선대본부장은 YTN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의 등장 효과가 플러스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가 정해지면서 계양이 급속히 안정화되고 있어 우선 계양은 이길 것으로 본다"고 자신했다.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도 KBS 라디오에 나와 "이재명 후보가 등판하고 나서 지지자들이 서서히 힘을 얻고 가는 분위기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 역시 BBS 라디오에 출연해 "인천 지역에서는 확실히 저는 (이재명 출마)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인천 지역에 국회의원 출마를 해서 관심도가 높아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 측이 이처럼 선거 판세를 둘러싼 '평가'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인천 계양을과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향후 더불어민주당의 운명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이 직접 나서거나 혹은 낙점한 인물을 내세워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이겨 이재명계가 완전히 주류로 발돋움해야 차기 대선을 기약할 수 있다는 게 이재명계의 계산이다.

그러나 대선 패배 두 달 만에 정치 일선에 복귀해 총괄 지휘한 지방선거에서 참패할 경우 이 위원장이 국회에 입성하더라도 당권 장악은 고사하고 거센 '책임론' 공방에 휩싸이며 정치적 영향력을 잃을 수 있다. 더욱이 친문 의원들이 "출마를 결정한 이상 결과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벼르고 있어 계양을 보궐선거와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민주당은 격랑에 휩싸일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