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개딸 '사퇴 요구'에…박지현 "정말 개딸 맞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지지하는 2030 여성들로 알려진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 사이에서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 사퇴'를 촉구하자 박 위원장이 반박에 나섰다. 사진은 이날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대화하는 이 위원장(왼쪽)과 박 위원장.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지지하는 2030 여성들로 알려진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 사이에서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내부 총질을 멈춰라"라는 비난 목소리가 나오자 박 위원장이 반박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50대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의 비판과 비난은 많이 들었는데 그 분들 중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계시지 않았다"며 "그게 정말 개딸인지 궁금하다"고 대응했다.

그는 "어제(19일) 대전에서 2030 여성 간담회를 가졌는데 많은 분이 지지와 응원을 해줬고 편지도 받았다"며 "기억 남는 문구가 '소수의 혐오가 결코 상식적 자세를 꺾을 수 없다' 이렇게 말씀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에 이탄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내부총질' 용어는 폐기되어야 한다"며 "이는 민주당을 미래없는 당으로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내부총질은 군사용어로 어감도 좋지 않고 당의 다양성과 당의 잠재력을 억압함을 물론 궁극적으로 우리 당을 '재생산이 안되는 당' '미래가 없는 당'으로 만들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즉, 내부비판을 억압하는 조직은 결코 건전하거나 발전 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이 의원은 "지금은 선거기간이니 그에 맞는 특수성이 있다는 말도 맞다"며 '개딸들'(개혁의 딸들)이 박 위원장을 향해 "내부총질로 지방선거를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추후에 이 문제는 반드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개딸들은 "박 위원장은 당내 성비위 논란을 부각시키고 의혹만으로 책임 추궁을 해 국민들로 하여금 민주당에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는 등 '내부총질'을 일삼고 있어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날 오후 5시부터 여의도 민주 당사 앞에서 '박지현 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러한 움직임에 박 위원장은 "많은 이들로부터 격려를 받고 있다"며 "선거를 이유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처벌을 늦추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맞선 상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9.99하락 21.7909:09 07/06
  • 코스닥 : 747.37하락 3.5809:09 07/06
  • 원달러 : 1309.90상승 9.609:09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09:09 07/06
  • 금 : 1763.90하락 37.609:09 07/06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