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국힘 김포시장 후보, '국회의원 보좌관직 유지'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오전, 국회 업무망(인트라넷)에 김병수 후보자가 보좌관으로 등록되어 있다. / 사진=정하영 시민행복캠프, 국회 업무망 캡쳐
6·1 지방선거가 12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힘 김병수 김포시장 후보가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직을 유지하면서 선거에 출마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역 정가에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정하영 김포시장 후보 측에 따르면 "국민의힘 김병수 김포시장 후보가 20일 오전 현재까지도 포천·가평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국회의원의 보좌관직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도덕상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실제 전 국민이 볼 수 있는 국회 홈페이지와 국회 직원만이 이용할 수 있는 국회 업무망(인트라넷)에 김병수 후보자는 20일인 오늘까지도 포천·가평 국회의원의 보좌관으로 버젓이 등록돼 있다.

통상 국회에서 일하는 공무원이 면직을 하게 되면 공무원 신분증과 차량출입증, 비밀취급인가증 등을 즉시 반납하고 국회 업무망에서 직원 조회 시 등록된 정보가 사라진다. 이는 면직자가 국회를 출입할 때에 민간인과 똑같은 절차를 통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도서관 등 국회 기관 출입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정 후보 측은 "당의 전략공천도 아니고 당대 경선과정을 거쳐 김포시장에 출마한 점을 고려하면 다분히 의도성을 가졌다고도 볼 수밖에 없다"며 "이는 김포시민과 유권자, 포천·가평 주민들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일반 공무원들은 '선거일전 90일까지' 그 직을 그만두어야 한다. 소속 국회의원의 의정·입법·지역활동을 외면한 채 보좌관의 특권을 이용해 현직을 유지하면서 김포시장 출마를 한 것은 김포시민을 우롱하는 행위이며, 국회 보좌관으로서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 및 업무태만의 전형이다. 김포시장 후보자로서의 진정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포시민은 물론이고 포천·가평의 주민들에게조차 그는 '월급루팡'"이라며 "지역구인 포천·가평 주민을 위한 지역 및 의정활동 업무에 집중해야 하는 보좌관에게 들어가는 월급은 국민들의 세금이다. 그 혈세가 김포시장이 되기 위한 그의 활동비용으로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국회의원 보좌진의 월급 지급일은 매월 20일이다"며 "만약 20일인 오늘 보좌관직을 내려놓더라도 국회 공무원의 월급지급 기준에 따른 1개월 치 월급, 즉 혈세 1개월분을 더 먹튀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측은 "김병수 후보자는 포천·가평을 팽개치고 김포시장 후보로 활동한 동안의 급여를 모두 반납하고 김포시민과 포천·가평 주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는 것은 물론 다시 해당 지역의 보좌관 직에 충실히 임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에 대해 김병수 후보측은 "보좌관직은 면직 처리됐으나 처리날짜는 후보에게 확인해 보겠다"며 "정하영 후보측의 주장에 대해 오후에 반박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포=김동우
김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