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덕수 인준' 격론…본회의 오후 6시로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길어지면서 20일 오후 4시로 예정됐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 시간을 오후 6시로 지연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진=장동규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입장을 놓고 20일 의원총회에 들어간 더불어민주당이 좀처럼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토론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려 격론이 오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장에 참석한 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부결과 가결 의견이 다 나오고 있고 여전히 토론이 진행 중"이라며 "부결쪽이 더 많기는 하지만 당장 결론을 내리지 말고 본회의를 연기하자는 말도 나온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부결쪽 의견이 많기는 하지만 결론이 쉽게 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의원은 "찬반 의견이 반반씩 나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의총에서는 가결과 부결에 따른 정국 영향과 우려, 향후 대응까지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을 두고 의원들간 격론이 오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내부 분위기 역시 매우 엄숙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황이 상황인 만큼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토론을 끝까지 하자는 의견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초 이날 오후 4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오후 6시로 연기됐다.

당내 의견이 엇갈림에 따라 당론 투표 대신 자유투표로 본회의에 임할 가능성도 제기되다. 자유투표가 진행될 경우 가까스로 한 후보자의 인준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있다. 총리 인준은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되며 무기명 비밀투표로 진행된다. 과반 의석(167석)의 민주당이 '부결'로 당론 투표를 진행하기로 결정할 경우 임명동의안은 부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