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상대 노리치… 강등 확정에도 '30억↑+자존심' 걸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이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와 최종전을 치른다. 노리치는 절대로 만만하게 볼 팀이 아니다. 사진은 지난 13일 아스널전에서 골 넣고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사진=로이터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리그 최하위 노리치 시티(20위)와 만난다. 이미 강등이 확정된 노리치지만 토트넘이 조심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더 많은 상금 그리고 홈 팬들을 위해 노리치는 끝까지 최선을 다 할 전망이다.

리그 5위 아스널(승점 66점)로서는 노리치의 선전이 반드시 필요하다. 오는 2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각) 홈에서 열리는 최종전에서 토트넘(승점 68점)을 잡아주길 바라고 있다. 반대로 토트넘은 노리치와 비기기만 해도 리그 4위를 사실상 유지한다.

물론 토트넘은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상대팀 노리치는 강등이 확정된 상태에 최하위다. 최근 물오른 결정력을 과시하고 있는 손흥민으로서는 득점왕도 노리고 있어 동기부여도 확실하다.

하지만 노리치도 이번 경기를 절대로 놓칠 수 없다. 현실적인 이유가 우선 존재한다. 지난 18일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노리치가 최하위 대신 19위를 차지하면 상금으로 200만파운드(약 31억원) 이상을 더 벌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노리치는 19위 왓포드와 승점 차이가 1점뿐이 나지 않아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

상금 외에도 노리치가 이겨여 할 다른 이유도 있다. 노리치는 올시즌 2년 만에 1부리그로 복귀해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부리그 팀들과의 전력차를 극복하지 못하며 일찌감치 강등이 확정됐다.

노리치는 최종전에서 이겨 유종의 미를 거둬야한다. 최종전이 홈경기인 만큼 팬들 앞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할 의무가 있다. 토트넘이 결코 노리치를 쉽게 볼 수 없는 이유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