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바이든, 삼성 반도체 공장서 '경제안보 동맹' 한목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 후 연설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처음으로 만나 한미 경제안보 동맹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쯤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해 박진 외교부 장관 등의 환영을 받은 후 곧바로 삼성전자 평택공장으로 이동했다.

평택공장에는 윤 대통령이 오후 5시54분쯤 먼저 도착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접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진작에 왔어야 했는데"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후 오후 6시10분쯤 평택공장에 당도한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해 처음으로 인사를 나눴다. 악수를 하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인 두 정상은 서병훈 삼성전자 부사장으로부터 반도체 시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 부회장의 안내로 22분 동안 평택공장 내부를 시찰했다.


한미 정상, 이재용 안내로 평택공장 내부 시찰


공동회견에 앞서 이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 평택 반도체공장 방문을 환영한다"며 "삼성은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시설 운영하고 미국과 아주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소개로 단상에 오른 윤 대통령은 한미 경제안보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반도체는 자율주행차, AI, 로봇 등 모든 첨단 산업의 필수부품이자 미래 기술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라며 "대한민국은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의 70%를 공급하면서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오랜 역사처럼 한·미 반도체 협력의 역사 또한 깊다"며 "이 땅의 첫 반도체 기업으로 한미 합작의 '한국반도체'가 1974년에 설립됐고 미국 마이크론사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세계 세 번째로 64KD램을 개발한 이래 미국 오스틴시에 이어 테일러시에 첨단 파운드리 공장을 설립하기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또한 " 한미 정부 간 반도체 협력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작년 말 출범한 '한·미 반도체 파트너십 대화'를 통해 반도체 공급망 협력은 물론 투자·인력·기술 협력사업도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는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 생각하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의 제공뿐 아니라 미국의 첨단 소재·장비·설계 기업들의 한국 투자에도 큰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삼성 평택공장)방문을 계기로 한·미 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尹·바이든, 경제안보 동맹 의지 피력


윤 대통령에 이어 단상에 오른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가 추진하고 있는 20조 규모의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 파운드리 2공장 투자에 감사인사를 전하면서 기업들의 미국내 투자를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수준이 높은 노동력도 있고 혁신의 기업가 정신을 제공한다"며 "많은 기업이 갖고 있는 아이디어와 이에 대한 투자를 보호해줄거라는 점을 미국에선 기대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처럼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동맹국들과 함께 공급망 회복력 문제 해결 노력을 함께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국경을 넘어 여러 국가들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한데, 장기적 복원력, 회복력을 강화하고 각국의 경쟁력을 높이는 게 이런 관계 강화 통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같은 기업을 갖고 있는 한국에서 기술혁신이 앞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양국이 기술 동맹을 통한 경제안보를 위한 협력을 통해 노력할때 더 많은 발전이 기대된다"며 "양국 동맹 강화야말로 아태지역과 세계 안정, 평화 번영에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